“급식 시간엔 남녀 따로, 서서 먹기” 조치한 中학교 논란

입력 2024 07 10 10:27|업데이트 2024 07 10 10:27
중국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 시간에 학생들이 서서 급식을 먹고 있다. 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중학교에서 급식 시간에 학생들이 서서 급식을 먹고 있다. 웨이보 캡처
중국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을 남녀 따로 분리한 뒤 서서 급식을 먹게 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9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SNS) 더우인에서는 중국 허난성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식당에서 일렬로 서서 급식을 먹는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학생들의 대학 입시를 돕기 위해 해당 중학교를 방문한 상하이의 한 대학생이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 속 학생들은 급식실의 테이블 앞에 서서 급식을 먹고 있었으며, 때로는 몸을 구부려서 밥을 먹었다. 어떤 학생들은 급식 판을 아예 들고 서서 밥을 먹기도 했다.

학교 측은 급식실에서 의자를 없앤 것에 대해 “처음에는 의자가 있었지만 없애는 것이 더 학생들의 학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학교 측은 “학생들은 교실에 너무 오래 앉아 있기 때문에 급식을 먹을 때는 다리를 뻗고 움직여야 한다”며 “남학생과 여학생을 분리하는 것은 교내 연애를 금지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상을 올린 대학생은 “이 학교는 헝수이의 조금 더 나은 버전”이라고 말했다. 헝수이 중학교는 엄격한 규칙을 통해 학생들을 통제하는 학교로 유명하다.

헝수이 중학교는 학생들을 너무 억압한다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중국 본토의 명문 대학 입학생을 많이 배출해 다른 학교의 롤모델이 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현지 누리꾼들은 “진짜 학생들을 위한 결정이 맞냐”, “학교인지 감옥인지 모르겠다”, “서서 밥을 먹으면 허리가 너무 아플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은 이것이 일반적인 관행이라고 주장했다. 한 누리꾼은 “나도 중학생 때 학교가 식당에 의자를 없애서 서서 먹었다”며 “의자가 있다면 앉아서 수다를 떠느라 먹는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