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뻘 직원 ‘쿵’ 쓰러지자 한걸음에…“목숨 구해준 학생들 찾아요”

입력 2024 07 10 17:35|업데이트 2024 07 10 17:45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에게 학생들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에게 학생들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대학 학생 식당에서 쓰러진 50대 남성 직원이 학생들의 신속한 응급조치 덕에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 오전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의 학내 커뮤니티 자유게시판에 ‘참슬기 식당에서 선행을 베푸신 학생들을 찾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학내 후생 식당 담당자는 이 글에는 “식당에서 쓰러지신 생활관 근무자분이 의식을 되찾고 병원에 가시기 전까지 심폐소생을 진행해 주신 학생, 함께 상태를 살펴주신 학생, 그리고 구급차를 불러주신 학생을 찾는다”고 밝혔다.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식판을 들고 배식 순서를 기다리던 직원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식판을 들고 배식 순서를 기다리던 직원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에게 학생들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에게 학생들이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사연은 이러했다.

중앙대 생활관 근무자인 A씨는 지난 5일 오전 11시 30분쯤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식판을 들고 배식 순서를 기다리다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당시 폐쇄회로(CC)TV에는 A씨가 한쪽 무릎을 꿇더니 ‘쿵’ 하고 뒤로 쓰러지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배식 후 식판을 들고 이동하다 이를 목격한 송기철(26)씨는 식판을 내려놓고 한걸음에 A씨에게 가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A씨에 앞서 배식받던 송씨 동기도 곧장 주머니에서 휴대전화를 꺼내 119에 신고 전화를 걸었다.

멀리서 식사 중이었던 의학전문대학원생 B씨도 달려와 A씨의 상태를 살폈다.

송씨와 B씨는 이후 5분여간 번갈아 가며 심폐소생술을 시행했고, 의식을 되찾은 A씨는 119구급차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학생들의 발 빠른 응급조치 덕에 무사히 회복한 A씨는 학내 후생 식당 담당자에게 부탁해 학내 게시판에 도움을 준 학생들을 찾는 글을 올렸다.

이런 사연이 전해지자 중앙대는 10일 언론에 “아직 구체적인 포상 등의 내용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선행을 치하하기 위해 학생들을 수소문했다”고 밝혔다.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가 학생들의 발 빠른 응급조치 덕에 의식을 되찾고 일어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5일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중앙도서관 앞 학생식당에서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A씨가 학생들의 발 빠른 응급조치 덕에 의식을 되찾고 일어나는 모습이 담긴 폐쇄회로(CC)TV. 중앙대학교 뉴스1 제공
일단 맨 처음 A씨에게 달려가 심폐소생술을 시도한 송씨는 약학대학 5학년으로 알려졌다.

송씨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살면서 처음으로 응급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하려고 하니 이게 오히려 독이 되는 행동은 아닐지 고민이 됐다”면서도 “3주 전쯤 약대 비교과 프로그램으로 3시간가량 응급처치사 교육을 받았는데 ‘긴가민가할 때는 무조건 진행하는 게 맞는다’고 하셨기 때문에 배운 대로 침착하게 행동하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쓰러졌던 분께서 호흡과 의식이 회복되셔서 비로소 안도감이 들었다”며 “뉴스에서 선의의 행동을 하던 분들을 보고 많은 감탄을 했었는데 제가 학교 커뮤니티와 주변 친구들로부터 칭찬을 들으니 부끄럽기도 하고 뿌듯하기도 하다”고 웃었다.

송 씨는 초등학교 4학년이던 열한 살, 같이 살던 외할아버지가 심장마비로 돌아가시면서 심폐소생술에 대해 지속해서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고 한다. 또 고등학교와 군대에서 심폐소생 관련 교육을 할 때면 항상 주의 깊게 들었고 만약의 상황이 생긴다면 언제든지 도와야겠다는 생각으로 교육에 임했다고 한다.

송씨는 “마침 이번 사고가 있기 두 달 전, 지하철 9호선에서 한 아주머니가 쓰러지셔서 이번처럼 달려가서 의식을 확인한 적이 있었다. 그 당시 옆에 계시던 간호사분이 응급처치하는 것을 지켜봤다. 심폐소생술 전에 환자의 상태가 저혈당인지 확인하는 모습을 기억하고 이번에 실행에 옮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약학도로서 공부하고 있는데 미래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께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약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권윤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전현무, 또 ‘공개연애’ 할 듯 “한두 번도 아니고…”

    thumbnail - 전현무, 또 ‘공개연애’ 할 듯 “한두 번도 아니고…”
  2. “100억에 샀는데…” ‘청담동 건물주’ 윤아, 6년만에 대박났다

    thumbnail - “100억에 샀는데…” ‘청담동 건물주’ 윤아, 6년만에 대박났다
  3. ‘성인방송 강요’에 딸 잃은 父…상의 찢고 “가만히 안 놔둬” 절규

    thumbnail - ‘성인방송 강요’에 딸 잃은 父…상의 찢고 “가만히 안 놔둬” 절규
  4. 폭우에 실종된 의대생 숨진 채 발견… “지문 일치”

    thumbnail - 폭우에 실종된 의대생 숨진 채 발견… “지문 일치”
  5. 바이든, 바로 옆 젤렌스키에 “푸틴입니다!”…‘최악 말실수’에 결국

    thumbnail - 바이든, 바로 옆 젤렌스키에 “푸틴입니다!”…‘최악 말실수’에 결국
  6. 성인방송 출연 협박받다 숨진 아내… 30대 전직 군인 징역 3년

    thumbnail - 성인방송 출연 협박받다 숨진 아내… 30대 전직 군인 징역 3년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