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배기’ 어디 갔어” 머리 다친 환자 비하한 의료진…병원 사과

입력 2024 07 10 22:42|업데이트 2024 07 10 22:45

병원 측 “경위 파악 중…적절한 조치 취할 것”

의사 자료사진
의사 자료사진
경남 창원의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머리를 다친 환자를 가리켜 ‘뚝배기’라는 표현을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자 병원 측이 사과했다.

9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 10분쯤 자전거를 타다 머리 부상을 입은 환자 부모는 창원시 A병원에 응급환자 신청을 했다. 그러나 해당 병원은 대기시간이 2시간 이상이라고 안내했고, 부상자는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과정에서 응급실 의료진들은 병원을 찾은 환자와 보호자들이 있는데도 큰소리로 “머리머리 뚝배기”, “뚝배기 어디 갔냐”, “뚝배기 안 온대?”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 부모는 의료진들이 주고받은 대화를 직접 듣지 못했지만, 같은 날 병원을 찾은 다른 환자 가족이 이 사실을 온라인 카페에 올리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글쓴이는 “소곤소곤 이야기한 게 아니라 큰소리로 환자들이랑 보호자들이 다 들리는 수준으로 이야기했다”며 “자기들끼리 키득키득거리고 사적인 이야기를 크게 대화하는 게 듣기 거북했다”고 밝혔다.

이어 “응급실은 말 그대로 응급상황이고 다 심각한 상황인데 큰소리로 사담 나눠 받고 장난치고 뚝배기라는 단어를 남발하면서 쓰는 게 정상인지 모르겠다”며 “치료받은 남편이랑 저는 둘 다 기분 나쁘게 나왔고 이런 병원에서 다시는 치료 받고 싶지 않다”고 했다.
헤당 병원 게시판 캡처
헤당 병원 게시판 캡처
해당 글이 확산되며 논란이 일자 A병원 측은 즉각 사과문을 냈다. 병원은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 받으신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지금까지 저희 병원을 찾아주신 모든 고객님들께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고 전했다.

이어 “저희 병원은 직원들의 안일한 행동들을 예방하고자 병원 내 윤리 기준과 행동 지침을 정기적으로 교육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직원들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이런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은 반성과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사과했다.

아울러 해당 직원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그에 따른 적절한 조치, 전 직원 대상 재교육 실시, 병원 내 윤리 기준과 행동 지침 강화 등을 약속했다.

A병원 측은 해당 환자 부모에게도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보희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전현무, 또 ‘공개연애’ 할 듯 “한두 번도 아니고…”

    thumbnail - 전현무, 또 ‘공개연애’ 할 듯 “한두 번도 아니고…”
  2. “100억에 샀는데…” ‘청담동 건물주’ 윤아, 6년만에 대박났다

    thumbnail - “100억에 샀는데…” ‘청담동 건물주’ 윤아, 6년만에 대박났다
  3. ‘성인방송 강요’에 딸 잃은 父…상의 찢고 “가만히 안 놔둬” 절규

    thumbnail - ‘성인방송 강요’에 딸 잃은 父…상의 찢고 “가만히 안 놔둬” 절규
  4. 폭우에 실종된 의대생 숨진 채 발견… “지문 일치”

    thumbnail - 폭우에 실종된 의대생 숨진 채 발견… “지문 일치”
  5. 바이든, 바로 옆 젤렌스키에 “푸틴입니다!”…‘최악 말실수’에 결국

    thumbnail - 바이든, 바로 옆 젤렌스키에 “푸틴입니다!”…‘최악 말실수’에 결국
  6. 성인방송 출연 협박받다 숨진 아내… 30대 전직 군인 징역 3년

    thumbnail - 성인방송 출연 협박받다 숨진 아내… 30대 전직 군인 징역 3년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