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물었다고’…아끼던 반려견 10층에서 던진 40대 최후

입력 2023 11 12 08:07|업데이트 2023 11 12 10:04
23일 경기 여주시 반려마루 내 놀이터에서 5세 이상 강아지들이 뛰어놀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2023.10.23 오장환 기자
23일 경기 여주시 반려마루 내 놀이터에서 5세 이상 강아지들이 뛰어놀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2023.10.23 오장환 기자
손가락을 물었다는 이유로 기르던 반려견을 아파트 10층에서 던져 숨지게 한 40대 남성이 징역형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구지방법원 포항지원 형사3단독 김배현 판사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49)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월 2일 오전 1시29분쯤 자신이 사는 포항시 북구 한 아파트 10층에서 반려견을 베란다 창문 밖으로 집어 던져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반려견이 자기 오른손 약지를 깨물자 화가 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김 판사는 “이혼 이후 우울감을 달래주던 반려견이 피고인을 물어 상해를 입자 순간적으로 격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며 “과거 다른 처벌 전력이 없던 점 등 모든 양형 조건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