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도 아니고”…‘나솔’ 16기 영숙, 10기 정숙과 불화설

입력 2023 11 13 07:30|업데이트 2023 11 13 10:59
정숙 인스타그램
정숙 인스타그램
SBS PLUS·ENA ‘나는 솔로’ 16기 영숙이 10기 정숙과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영숙은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한 누리꾼이 정숙에게 보낸 메시지를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 속 누리꾼은 정숙에게 “영숙이 라이브방송에서 정숙님을 부정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그거 때문에 질타받는 게 안타까워서 연락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곱창 가게에 오라고 해서 초대받았는데 서비스 하나도 못 받았다고 정숙님을 욕하는데 저런 이상한 사람은 거리를 두는 게 어떠냐”고 말하자 정숙은 “볶음밥 서비스로 줬는데 음료수도”라고 답했다.

누리꾼은 “영숙이 거짓말한 것 같았다. 16기 사람들도 다 멀리하는 아픈 사람 같은데 정숙님도 힘내라”고 말했고 정숙은 “서로 생각이 다르고 느끼는 부분이 다르다. 난 이야기하고 풀어버리는 스타일이라 더는 영숙이 이야기 전달 안 해줘도 된다”고 답장을 보낸 뒤 정숙은 직접 영숙에게 연락해 사실 여부를 확인했다.

해당 내용을 전달받은 영숙은 “언니 곤란하지 않게 서비스 부분 정정해 놓겠다. 항상 말은 이런 식으로 와전되고 퍼져나갔었다. 사람들 말에 휩쓸리지 않고 이렇게 물어봐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무슨 거지도 아니고 얻어먹으려 거기까지 가냐. 이렇게 연락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해명했다.

정숙 역시 “설마 네가 멀리서 왔는데 널 안 챙겼겠냐. 감기 조심하고 건강 챙기고 다음에 밥 먹자. 언니가 쏠게”라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더불어 영숙은 악플러들에 대해 “고소는 조용히 진행하는 거다. 저 바쁘다. 근데 멈춰지지 않고 오히려 더 난리 쳐서 추석에 모아오던 자료를 제출했다”라면서 “추가 고소는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이걸 피드나 영구적으로 적어 놓지 않아서 그런 것인지 난리를 치셔서 추가 고소는 10월 말에 또 들어갔다. 한 번 더 넣을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