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정역 1번 출구인데 저 독수리 사진 뭔가요?”

입력 2024 01 29 21:51|업데이트 2024 01 30 15:30
합정역 출구 곳곳에 독수리 사진이 붙어있어 시민들의 궁금증을 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합정역 출구 곳곳에 독수리 사진이 붙어있어 시민들의 궁금증을 샀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합정역 출구 곳곳에 독수리 사진이 붙어있어 시민들의 궁금증을 샀다. 비둘기가 역 안으로 들어온다는 민원에 따라 서울교통공사 관계자가 붙인 사진으로 밝혀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SNS)에는 합정역 출구마다 독수리 사진이 붙어있다는 목격담이 올라왔다.

한 시민은 “합정역 1번 출구인데 저 독수리 사진 뭔가요?”라며 자신이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에는 독수리 얼굴이 크게 인쇄돼 출구에 붙어있는 모습이다. 또 다른 SNS 이용자는 비행 중인 독수리 사진이 붙은 합정역 출구 사진을 공유하기도 했다.

해당 사진을 두고 네티즌은 “새로운 광고인가”, “누가 장난친 거 아니냐” 등 다양한 추측을 내놨다. 진짜 이유는 비둘기였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언론에 “역 안으로 비둘기가 들어온다는 민원이 접수돼 흰머리수리 등 맹금류 사진을 부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하철 출입구를 통해 비둘기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상위 포식자인 ‘흰머리수리’ 사진을 붙인 것이다.

다만 이 방법은 별 효과가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고속도로 등 투명 방음벽에 붙이는 ‘맹금류 조류 충돌 방지 스티커’ 효과가 미미했기 때문이다.

국립생태원이 2018년 발표한 ‘야생조류와 유리창 충돌’ 보고서에 따르면 맹금류 모양 스티커를 유리창에 붙여놓는 건 조류 충돌 방지에 큰 효과가 없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thumbnail -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2.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thumbnail -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3.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4.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thumbnail -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5.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6.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thumbnail -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