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운 다썼다” 동생 복권 1등, 몇 년 후 형도 5억 당첨 화제

입력 2024 05 29 17:55|업데이트 2024 05 29 17:55
몇 년 전 동생이 복권 1등에 당첨된 데 이어 자신도 1등에 당첨됐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몇 년 전 동생이 복권 1등에 당첨된 데 이어 자신도 1등에 당첨됐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동행복권 홈페이지 캡처
몇 년 전 친동생이 복권 1등에 당첨된 데 이어 이번에 자신이 5억 복권에 당첨됐다는 남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28일 동행복권은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21일 진행된 스피또1000 81회차 1등 당첨자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충남 천안시의 한 복권 판매점에서 복권을 구매한 당첨자는 “여자친구의 권유에 뜬금없이 복권을 구매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태어나 처음으로 복권을 8장 구매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판매점에서 나란히 스피또 복권을 긁는데 첫 번째 장에서 5억원이 당첨됐다. 처음엔 당황해서 이게 맞나 싶었다”며 “사장님은 1등 당첨을 축하한다며 기뻐하셨다. 여자친구도 신기하다며 진심으로 축하해줬다”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몇 년 전 친동생도 처음으로 구매한 로또 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 동생이 당첨금을 받으러 농협은행에 갈 때 나도 따라갔다”며 “나도 처음으로 구매한 복권에서 1등에 당첨돼 신기하고 생애 운을 다 쓴 기분”이라고 전했다.

당첨자는 최근 기억에 남는 꿈을 묻는 말에 “여자친구와 여행을 가서 행복해하던 꿈을 꿨다”며 “잠에서 깬 뒤에도 기분이 너무 좋았다”고 답했다.

그는 “우선 예금을 하고 추후 계획을 세울 예정”이라며 “평생 잘 관리하면서 쓰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스피또1000은 복권 구입 즉시 결과를 긁어 확인하는 스크래치 방식으로 즉석에서 당첨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행운 숫자가 나의 숫자 6개 중 하나와 일치하면 해당 당첨금을 받는 시스템이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