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바닥까지 마비된 듯”…김지호, 안타까운 근황 전해졌다

입력 2024 06 08 14:09|업데이트 2024 06 08 15:20
김지호 인스타그램
김지호 인스타그램
배우 김지호(49)가 허리 디스크 소식을 전하며 “모든 걸 내려놓고 쉬겠다”고 밝혔다.

김지호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허리 디스크 엑스레이 사진을 공개하며 “당분간 모든 걸 내려놓고 쉼에 들어간다”라고 전했다.

그는 “허리디스크가 안 좋아진 걸 알고 있었음에도 인정하고 싶지 않은 마음에 근육일 거야, 인대 통증일 거야, 계속 다른 곳에서 이유를 찾았다. 디스크라면 그냥 꼼짝없이 쉬어야 하니까”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른쪽 중둔근 통증이 허벅지를 타고 종아리까지 가더니 발바닥까지 마비된 듯 뜨겁고 저리기 시작했다”며 “둔부와 햄스트링이 경직돼 아픈 줄 알고 계속 요가를 했는데 결국 더 악화시키는 방향으로 나를 몰아가고 있었던 거다”라고 되돌아봤다.

김지호는 “두려웠다. 이제껏 했던 나의 시간과 노력이 사라질까 봐”라며 “그리고 요가를 하며 집중하고 땀 흘리는 시간이 사라질까 봐. 하지만 나의 무식함과 어리석음이 더 안 좋은 결과를 초래했고 이번에 정말로 3주 정도 아무것도 안 하고 가능하면 누워있기로 했다. 앉아있는 것도 안 좋다하시니 할 수 없지”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지호는 최근 TV조선 예능물 ‘조선의 사랑꾼’에 남편 김호진(54)과 함께 출연했다. 올해 스무살이 된 딸을 공개하며 화제를 모았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