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도 난리” MZ 마음 사로잡은 ‘텀꾸’…대체 뭐길래

입력 2024 06 11 11:26|업데이트 2024 06 11 14:22
국내 MZ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텀꾸’(텀블러 꾸미기). 많은 사람이 직접 텀꾸를 한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SNS)에 인증하고 있다. 엑스(옛 트위터) 캡처
국내 MZ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텀꾸’(텀블러 꾸미기). 많은 사람이 직접 텀꾸를 한 사진을 찍어 소셜미디어(SNS)에 인증하고 있다. 엑스(옛 트위터) 캡처
최근 MZ 세대 사이에서 ‘텀꾸’(텀블러 꾸미기)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러한 텀꾸 문화가 환경오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MZ 세대 사이에서 최근 자신의 스타일대로 텀블러를 꾸미는 것이 화제가 되고 있다.

키워드 분석사이트 썸트렌드에 따르면 블로그와 뉴스 등에서 텀꾸는 지난달 3일부터 지난 2일까지 언급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280% 증가했다.

미국에서 유행하던 텀꾸가 유명 유튜버와 인플루언서를 중심으로 국내에도 전해지면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국내 MZ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텀꾸’(텀블러 꾸미기). 많은 사람이 직접 텀블러를 꾸미는 영상을 올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국내 MZ 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텀꾸’(텀블러 꾸미기). 많은 사람이 직접 텀블러를 꾸미는 영상을 올리고 있다. 유튜브 캡처
텀꾸를 하는 텀블러 중에서도 가장 주목받는 모델은 미국의 회사 스탠리에서 나온 대용량에 손잡이가 달린 텀블러다. 스탠리의 텀블러는 지난해 11월 미국에서 불에 탄 차 안에서도 끄떡없는 내구성으로 화제가 됐다.

텀꾸는 가장 간편한 아이템인 스티커뿐만 아니라 빨대, 손잡이 스트립, 키링 등 꾸밀 수 있는 아이템들이 많다. 현재 네이버 쇼핑에 등록된 텀꾸 제품은 약 870개로, 가격이 1000원대인 스티커부터 어깨에 가방처럼 멜 수 있는 5만원대의 텀블러 전용 가방까지 그 종류와 가격대도 다양하다.

‘텀꾸’, 환경오염 줄이는 데 도움될 수 있어

미국의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텀꾸’(텀블러 꾸미기). 많은 사람이 텀블러를 직접 꾸미는 영상을 올리고 있다. 틱톡 캡처
미국의 젊은 세대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텀꾸’(텀블러 꾸미기). 많은 사람이 텀블러를 직접 꾸미는 영상을 올리고 있다. 틱톡 캡처
일각에서는 이러한 텀꾸 문화가 환경오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기존 텀블러는 한 번 쓰고 버리는 플라스틱이나 종이컵 대신 여러 번 쓸 수 있다는 장점 덕에 환경오염을 줄이는 대표적인 물건으로 꼽혔다. 그러나 텀블러가 유행하기 시작하며 환경오염을 줄이기 위해서가 아닌, 단순히 취미로 수집을 하는 사람들도 등장했다.

이러한 수집 열풍은 ‘그린워싱’(위장 환경주의)이라는 지적을 받았다. 텀블러의 제조 과정에서는 온실가스가 배출되는데, 한두 번 쓰고 기념품으로 전락하는 텀블러는 일회용 플라스틱 컵보다 훨씬 더 환경을 오염시키기 때문이다.

이에 텀블러를 다양하게 꾸며 쉽게 질리지 않도록 하는 텀꾸 문화가 하나의 텀블러를 오래 사용하게 해 환경오염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미 NBC 뉴스는 “환경 전문가들은 환경오염을 줄이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은 한 개의 텀블러를 오래 사용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며 “텀블러를 만드는 회사에서도 소비자들에게 텀블러를 지속해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산드라 골드마크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 기후학교 교수는 미 ABC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텀블러 열풍은 환경친화적인 제품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이지만 불필요한 소비를 촉진할 수 있다”며 “텀블러를 패션 아이템처럼 다뤄 오래 사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