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류지서 술 한 방울도 안돼”…조종사·승무원에 금주령 내린 日항공

입력 2024 06 13 17:52|업데이트 2024 06 13 17:52
서울-도쿄 취항 60주년…일본항공, 기념행사 개최  일본항공(JAL) 관계자들이 서울(김포)-도쿄(하네다) 노선 취항 60주년인 15일 서울 김포공항에서 하네다행 승객들에게 안전 운항을 약속하는 의미가 담긴 60주년 기념 한정판 열쇠고리를 증정하는 등 기념행사를 펼치고 있다. 2024.4.15 일본항공 제공
서울-도쿄 취항 60주년…일본항공, 기념행사 개최
일본항공(JAL) 관계자들이 서울(김포)-도쿄(하네다) 노선 취항 60주년인 15일 서울 김포공항에서 하네다행 승객들에게 안전 운항을 약속하는 의미가 담긴 60주년 기념 한정판 열쇠고리를 증정하는 등 기념행사를 펼치고 있다. 2024.4.15 일본항공 제공
일본항공(JAL)이 모든 조종사와 승무원에게 당분간 체류지에서 술을 마시지 말라고 지시했다. 이러한 조치는 연이은 조종사의 음주 문제로 인해 내려졌다.

12일(현지시간)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항공은 지난 4월 23일 미국 댈러스에서 남성 기장이 술에 취해 난동을 피운 사건을 계기로 4월 26일부로 체류지 금주령을 내렸다.

이 기장은 지난 4월 22일 오전 댈러스에 도착하는 여객기를 조종했다. 그는 체류지의 호텔 라운지·객실 등의 장소에서 당일 오후 6시쯤부터 5∼7명과 함께 와인 7명과 맥주 캔 12~18병 정도를 마셨다.

만취한 기장은 다음 날 새벽 무렵 호텔 복도에서 고성을 질렀고, 이에 출동한 경찰은 만취한 기장에게 구두로 주의를 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으로 해당 기장이 승무할 예정이었던 4월 24일 오전 댈러스에서 도쿄 하네다공항으로 가려던 항공편이 결항했고, 일본항공은 예약자들에게 사과하고 대체 항공편을 마련했다.

최근 일본항공에서는 조종사 음주와 항공기 사고 등 안전 관련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특히 조종사 음주 문제의 경우 지난 2018년과 2019년에도 일어나 일본 국토교통성으로부터 사업 개선 명령을 받아 음주 검사를 강화했다.

또한 일본항공은 지난해 연말부터 지난달까지 발생한 항공기 관련 안전사고로 인해 국토교통성의 현장 안전 점검을 받기도 했다. 해당 기간 일어난 5건의 사고 중 3건은 관제사의 허가 없이 정지선을 넘어 활주로에 진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2.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3.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4.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thumbnail -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