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밤 모기에 물렸다”…여행 중 온몸에 퍼진 발진, 무슨 일

입력 2024 06 16 11:16|업데이트 2024 06 16 11:16
뎅기열에 감염된 엠마 콕스의 다리. 틱톡
뎅기열에 감염된 엠마 콕스의 다리. 틱톡
최근 유럽 국가에서 뎅기열 감염 사례가 늘고 있는 가운데, 영국의 한 관광객이 인도네시아 발리에 여행을 갔다가 근육통과 관절통, 발진 등 증상을 겪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선은 영국의 콘텐츠 크리에이터 엠마 콕스(27)가 지난 5월 발리로 휴가를 떠났다가 뎅기열에 감염됐다고 전하며 “뎅기열이 전 세계적으로 급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콕스는 휴가 중 근육통과 관절통, 발진 등의 증상을 겪었고, 예상보다 일찍 영국으로 돌아왔다. 이후 의료기관에서 뎅기열에 감염됐다는 진단을 받아 격리에 들어갔다.

콕스는 “발진은 굉장히 가려웠고, 계속 온몸으로 퍼졌다”며 “끔찍했다. 발진이 절대 사라지지 않을 것 같았다”고 증상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뎅기열은 무서운 질병”이라고 덧붙였다.

콕스는 자신이 인도네시아에서 모기에게 물려 뎅기열에 감염된 것으로 추측했다. 그는 “커튼에 가려져 몰랐지만, 내 방 창문 유리가 깨져 큰 구멍이 있었다”며 “그곳에 머무르는 동안 매일 밤 모기에게 물렸다. 내가 할 수 있는 유일한 예방 조치는 방충제를 뿌리는 것뿐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3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라플라타의 국립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이집트 숲모기 한 마리가 사람의 피를 빨고 있다. 라플라타 AFP 연합뉴스
지난 3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라플라타의 국립과학연구소 실험실에서 이집트 숲모기 한 마리가 사람의 피를 빨고 있다. 라플라타 AFP 연합뉴스
뎅기열은 모기를 통해 감염되는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발열, 두통, 오한, 근육통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아프리카, 아시아, 남아메리카, 태평양 제도 일부 지역을 방문할 때 특히 주의해야 한다.

최근에는 크로아티아, 포르투갈, 프랑스 등 유럽 일부 지역에서도 뎅기열 감염 사례가 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럽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지난해 유럽 지역 뎅기열 감염 사례는 130명으로, 전년(71명)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뎅기열은 전 세계 100개국 이상에서 발병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만 600만건 이상의 발병사례와 7000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뎅기열은 대부분 일주일 정도 지나면 호전되지만, 중증 감염자는 사망률이 20%에 이른다. 예방 주사나 백신, 치료제가 없기 때문에 감염을 막으려면 모기에게 물리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뎅기열을 예방하려면 소매가 긴 상·하의를 착용하는 게 좋다.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