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민희진 측 첫 소환조사…“민 대표 소환 일정은 미정”

입력 2024 06 17 17:55|업데이트 2024 06 17 17:55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5.31. 도준석 전문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3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3.05.31. 도준석 전문기자
국내 가요 기획사 하이브가 자회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민 대표 측 조사를 시작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7일 오후 피고발인 중 1명인 민 대표 측 관계자를 소환해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해당 사건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를 마쳤으며 이번 주부터 피고발인 측을 소환해 조사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번 사건의 피고발인이 민 대표를 포함한 3명이다.

조 청장은 “고발된 3명 중 민 대표는 이번 주 소환 일정이 잡히지 않았다”며 “2명 중 1명이 이번 주 출석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압수수색 가능성에 대해서는 “임의수사로 해결이 안 될 경우 강제수사를 하는데 현재는 협조적이기 때문에 충분히 자료 제출 및 출석 진술로 수사가 가능한 단계”라고 답했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4월 26일 민 대표가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할 계획을 세우는 등 업무상 배임을 저질렀다며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이에 민 대표 측은 지분 구조상 경영권 찬탈이 불가능하며 회사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기도하거나 실행에 착수해 배임을 저지른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하이브는 경영권 탈취 시도를 이유로 민 대표 해임 등을 임시주주총회 안건으로 의결했고, 민 대표는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민 대표의 가처분 신청은 지난달 30일 법원에서 받아들여져 현재 민 대표는 해임되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는 상태다.

다만 민 대표가 낸 가처분은 자신만을 대상으로 한 것이기에 측근인 신모 부대표와 김모 이사의 해임까지는 막을 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