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들이부었지만” 영안실 현황 충격…최고 성지에 무슨 일이

입력 2024 06 19 10:03|업데이트 2024 06 19 10:03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이슬람 최고 성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를 찾는 정기 성지순례(하지) 기간에 최소 550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대부분은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때문에 숨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AFP 통신은 복수의 아랍 외교관을 인용해 지난 14일 하지가 시작된 이후 이집트인 최소 323명, 요르단인 최소 60명을 포함해 최소 550명이 숨졌다고 전했다.

세네갈, 이란, 인도네시아, 튀니지 국적의 사망자들도 잇따른 것으로 보고됐다. 이는 메카 인근 알무아셈에 위치한 병원의 영안실 현황을 집계한 결과다.

숨진 순례객들의 사인은 대부분 온열질환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외교관은 “이집트인 사망자들은 군중 밀집에 따라 눌려서 죽은 한 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더위 때문에 숨졌다”고 AFP에 말했다. 사우디 보건 당국에 따르면 이날까지 치료를 받은 온열질환자가 최소 2700명에 달한다.
16일(현지시간)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인파가 몰려 있다. 2024.06.16 AFP 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인파가 몰려 있다. 2024.06.16 AFP 연합뉴스
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로,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이다.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진다.

올해 하지는 여름과 겹친 데다 기후 변화에 따른 극단적인 기후 현상이 더해지면서 폭염이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대부분 그늘이 없는 야외에서 의식이 이뤄지기 때문에 최근 수년간 심혈관 질환, 열사병 등으로 숨진 사례가 잇따랐다. 지난해에는 하지 기간 최소 240명이 사망했다.

사우디 국립기상센터에 따르면 17일 메카 대사원 마스지드 알하람의 기온은 섭씨 51.8도를 기록했다.

지난해 발표된 사우디의 한 연구는 “성지순례 지역의 온도가 10년마다 섭씨 0.4도씩 상승하고 있다”며 “기후 변화의 영향이 점점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메카 현지에서는 폭염을 피하기 위해 순례객들이 물을 머리에 들이붓거나, 자원봉사자들이 시원한 음료와 초콜릿을 나눠주는 장면을 목격할 수 있다.

한편 올해 하지는 19일까지 최대 엿새간 이어진다. 사우디 당국은 지금까지 약 180만명의 순례자가 성지를 찾았고, 그중 160만명이 해외 입국자라고 밝혔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폭염에 쓰러진 이슬람 성지 순례객. 2024.6.16 AFP 연합뉴스
이슬람 성지순례(하지)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은 무슬림들이 18일(현지시간) 메카 인근 미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P 뉴시스
이슬람 성지순례(하지)를 위해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은 무슬림들이 18일(현지시간) 메카 인근 미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AP 뉴시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6.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