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남편, 아무것도 할 줄 몰라”

입력 2024 06 19 17:30|업데이트 2024 06 19 17:30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김수미 아들이자 서효림의 남편 정명호와 서효림의 아빠가 어색한 관계를 드러낸다.

19일 방송되는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역대급 능글맞은 ‘문제의 사위’ 정명호가 처음 등장한다. 특히 이번 방송에서는 ‘사위가 어색한 장인’ 서효림의 아빠와 ‘장인이 편한 사위’ 정명호가 창과 방패의 대결을 방불케 하는 서로 다른 입장을 드러낸다. 어색한 남편과 아빠 사이에서 고군분투하는 서효림이 두 남자의 관계 회복에 성공할지 관심을 끈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서효림은 “아빠는 남편을 굉장히 불편해하는데 남편은 전혀 서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동상이몽을 하는 것 같다”라고 두 사람의 관계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서효림의 남편은 “(장인어른이) 아들 같은 사위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서효림의 아빠는 “연령대가 가까워서 아들처럼 생각하는 마음은 없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정명호는 장인이 화장실 보수를 위해 땀을 흘리고 있는 와중에도 “오십견이 와서 팔을 못 뻗는다”라며, ‘침대 눕방’을 선보여 ‘베짱이 사위’에 등극했다. 서효림은 “남편은 아무것도 할 줄 모른다. 뭔가를 고치거나 집안일을 해본 적이 없다”라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이에 더해 서효림의 아빠는 “사위에게 시키면 일이 더 커진다”라고 속마음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딸바보’ 아빠와 ‘딸 도둑’ 사위의 ‘극과 극’ 온도 차, 그리고 ‘김수미 아들’ 정명호가 능글맞은 사위가 될 수밖에 없었던 숨겨진 이유는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방송된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thumbnail -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3.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4.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5.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6.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