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개 입마개 요구에 “딸 줄에 묶고 다녀라”…12만 유튜버 사과

입력 2024 06 26 09:22|업데이트 2024 06 26 10:40
도베르만 자료사진, 한 네티즌의 댓글에 답글을 단 유튜버 A씨. 픽사베이, 연합뉴스.
도베르만 자료사진, 한 네티즌의 댓글에 답글을 단 유튜버 A씨. 픽사베이, 연합뉴스.
“대형견에게 입마개를 하면 좋겠다”고 말한 네티즌의 자녀 신상을 공개해 논란이 됐던 유튜버가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대형견 관련 영상을 올리며 구독자 12만명을 보유한 유튜버 A씨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 며칠 동안 제가 남긴 댓글로 인해 생긴 논란에 대해 사과드린다. 감정을 다스리지 못하고 남긴 댓글이 타인에게 어떤 영향력을 끼칠지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했다”는 사과문을 올렸다.

앞서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최근 대형견을 산책시키던 중 ‘개 입마개를 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묻는 행인과 언쟁을 벌이는 내용의 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A씨의 대형견은 사냥개로 주인에게는 충성을 다하지만 흥분하면 제어하기 힘들 정도로 사나운 견종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에는 A씨를 옹호하는 댓글과 입마개를 해야 한다는 댓글이 팽팽하게 맞섰다.

특히 두 딸의 아빠인 B씨는 “솔직히 (영상 속의) 저 남자분 잘한 거 없음. 근데 견주분 그 개가 어린아이들한테 달려들면 컨트롤 가능하신가요? 감당 안 될 거 같은데 혹시 모르는 사고를 위해 개 입마개 하세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A씨는 B씨의 SNS를 뒤져 두 딸의 이름을 알아낸 뒤 “○○랑 ○○이 이름만 봐도 천방지축에 우리 개 보면 소리 지르면서 달려올 거 같은데 님도 꼭 애들 줄로 묶어서 다니세요! ㅎㅎ”라고 답글을 달았다.

A씨는 12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어 인기 콘텐츠의 조회수가 수백만뷰에서 2000만뷰에 육박한다. 딸들의 이름을 공개당한 B씨는 공포심에 결국 SNS 계정을 폐쇄했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자 A씨는 “그간 제 영상들에는 입마개 관련 언급이 많아 감정이 쌓여가던 중이었다. 그런 와중에 그런 댓글을 보니 순간적으로 감정을 제어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A씨는 “해당 댓글을 남긴 B씨의 SNS 계정에 방문해보니 비공개 계정이었고, 아이 이름으로 보이는 두 이름만 적혀 있었다”며 “저는 B씨의 댓글에 답 댓글로 B씨 프로필에 있는 이름을 언급하며 ‘B씨 아이들도 줄로 묶어서 다니시라’는 내용으로 댓글을 다는 어리석은 행동을 하고 말았다”고 했다.

그는 “이 점은 저의 생각이 짧았던 부분으로, 제 부족함으로 인해 생긴 일이라는 데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SNS 팔로워 수와 유튜브 구독자 수가 누군가에게는 영향력을 가진 위치로 충분히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미처 깨닫지 못했다. 위협을 느끼신 B씨 및 가족분께 개인적인 사과는 물론 이 자리를 빌려 한 번 더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고개 숙였다.

그러면서 A씨는 “저는 결코 사람보다 개가 위에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제 반려견으로 인해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고 엄하게 교육시키는 등 부단히 노력을 해왔다”며 “그러나 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형견을 키우는 것과 관련하여 들어왔던 비난이 쌓여 속상했던 마음을 부적절한 방법으로 경솔하게 표출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 앞으로는 언행에 조심하며 보다 주의하여 다시는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형견의 입마개 착용은 의무가 아니다.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월령 3개월 이상의 맹견을 동반하고 외출할 때는 반드시 목줄이나 입마개 등 안전장치를 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맹견은 농림축산식품부령에 따라 도사견, 아메리칸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개 견종이 해당한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