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훈련병’ 유족 “운명이라니…자식 잃은 부모에게 할 소리인가”

입력 2024 06 26 13:58|업데이트 2024 06 26 14:13

예비역 중장 ‘성우회’에 올린 글에
“사람 생명 귀하게 여기지 않는 악습”

군인권센터와 아프지 말고 다치지 말고 무사귀환 부모연대 회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육군 12사단 훈련병 가혹행위 사망 사건 규탄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4안주영 전문기자
군인권센터와 아프지 말고 다치지 말고 무사귀환 부모연대 회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육군 12사단 훈련병 가혹행위 사망 사건 규탄 및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6.4안주영 전문기자
육군 12사단 훈련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숨진 훈련병의 유족을 향해 “운명이라 생각하라”는 글을 올린 예비역 장군에게 유족이 분노했다.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26일 성명을 내고 “문영일 예비역 중장이 퇴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 홈페이지에 훈련병 가혹행위 사망사건 관련 입장문을 발표한 것에 대해 훈련병 부모님이 분노의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숨진 박 훈련병의 어머니는 “이게 자식을 잃은 부모에게 할 소리인가”라며 “장군씩이나 지냈다는 사람이 국민을 위한 희생과 가혹행위로 인한 사망도 구분을 못하는 걸 보니 사람 생명을 귀하게 여기지 않는 군의 악습이 아주 뿌리가 깊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영일 중장의 입장이 대한민국 군을 이끌어 온 사람들이 모여 있는 성우회의 공식 입장인지 궁금하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21일 문 중장은 성우회 홈페이지에 “중대장을 구속하지말라, 구속하면 군대훈련 없어지고 국군은 패망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임무 완수를 위해 노력을 다한 훈련 간부들을 군검찰이나 군사법체계가 아닌 민(간) 사법체계가 전례 없이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한 것에 대해 크게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업무상 과실치사와 직권남용 가혹행위 혐의로 구속된 중대장(대위)에 대해서는 “자기 조처를 다한 중대장에게 무고한 책임을 지울 수 없다”면서 “희생자 가족들은 개인적으로는 운명이라 생각하고 부대와 국군, 국가의 위로를 받고 한동안의 실망을 극복하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확산되며 파문이 일자 25일 해당 글은 삭제됐다.

군인권센터는 “임충빈 성우회 회장은 육사 선배이자 성우회원인 문영일의 주장이 성우회의 공식 입장인지 밝히라는 훈련병 유가족의 요구에 당장 응답하고 박 훈련병과 유가족 앞에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문영일을 즉시 성우회에서 제명해 진정성을 입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소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