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례자는 어디에” 눈물 흘린 동성커플…‘결혼식’ 성공한 방법

입력 2024 06 26 22:36|업데이트 2024 06 26 22:36
홍콩에서 지난 25일 동성 커플 10쌍이 합동결혼식을 올린 모습. 미국 유타주에 있는 목사가 주례를 맡아 영상통화를 통해 이 결혼식을 주재했다. 2024.6.26 AFP 연합뉴스
홍콩에서 지난 25일 동성 커플 10쌍이 합동결혼식을 올린 모습. 미국 유타주에 있는 목사가 주례를 맡아 영상통화를 통해 이 결혼식을 주재했다. 2024.6.26 AFP 연합뉴스
홍콩의 동성 커플 10쌍이 결혼식을 올린 가운데, 바다 건너 미국에 있는 목사가 인터넷을 통해 주례를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26일 AP통신에 따르면 전날 홍콩 카오룽의 한 호텔 웨딩홀에서는 동성 커플 10쌍과 그 가족이 모인 가운데 합동결혼식이 열렸다.

주례는 미국 유타주에 있는 현지 목사가 맡았다. 목사는 인터넷 영상통화 연결을 통해 이들의 결혼을 공식화했다.

미국의 대부분 주에서는 결혼하려는 커플이 주례자 앞에 나와 신분 확인을 하고, 혼인 관련 문서작업을 해야 한다. 그러나 유타주는 디지털 신청 절차만으로 이를 가능하게 해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온라인 결혼의 성지가 됐다고 한다.

이 합동결혼식은 ‘프라이드 먼스’(PRIDE MONTH)를 기념해 이뤄졌다. 프라이드 먼스는 성소수자 인권의 달인 6월을 가리킨다.

결혼식을 올린 홍콩 거주 싱가포르인 사업가 루카스 펑(66)은 “언젠가 모두가 사랑은 남성과 여성 간의 일만이 아니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길 희망한다”며 “사랑은 서로 사랑하는 두 사람 간의 일”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주최한 커트 텅은 이번 결혼식이 대중에게 메시지를 전달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홍콩에서는 (동성 커플이) 결혼할 수 있는 방법이 아직 없지만, 우리는 이런 방식으로 결혼하려는 그들의 꿈을 현실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홍콩은 동성 결혼을 인정하지 않는다. 다만 세금과 상속권, 공무원 혜택, 디펜던트(부양가족) 비자 등 제한적인 범위에서 동성 배우자 권리를 인정하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2019년 5월 대만이 최초로 동성 커플 결혼을 법적으로 인정했고, 네팔에 이어 지난 18일에는 태국이 동성 결혼을 허용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thumbnail - ‘54세’ 심현섭, 11살 연하에 “아이 낳아줘” 프러포즈했다가
  2.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thumbnail - 트럼프 총격범, 충격적인 ‘저장목록’…쏟아져 나온 사진에 ‘발칵’
  3.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thumbnail - 시민 눈썰미에… 성폭행 공개수배범 18년만 덜미
  4.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thumbnail - “욱일기 벤츠 女차주, 스티커 찢자 경찰 신고” 끊이지 않는 목격담
  5.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thumbnail - 장윤정, 눈앞에서 ‘바바리맨’ 피해…“철봉에 매달려 있었다”
  6.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thumbnail - “몸은 20대”…흰머리 빼고 그대로라는 61세 ‘동안 비결’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