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10만원?’ 논란에…“많이 드린 것, 냉동 아닌 숙성회” 사장의 변

입력 2024 06 27 15:13|업데이트 2024 06 27 16:51
바가지 논란이 된 10만원어치 포장회.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바가지 논란이 된 10만원어치 포장회.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부산 자갈치 신동아시장에서 한 관광객이 연어와 밀치가 섞인 회 2팩을 10만원에 구매해 바가지 논란이 인 가운데 해당 횟집 사장이 “충분히 많이 줬다”고 해명했다.

앞서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부산 자갈치 (신동아) 시장에서 완전 바가지 맞은거 같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부모님과 아내, 아이와 함께 기분 좋게 부산 여행을 갔다. 마지막 날 자갈치 (신동아) 시장에서 회를 먹으러 갔는데 저 2개가 10만원”이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연어와 흰 살 생선이 용기에 담긴 모습이다.

A씨는 “어느 정도 바가지는 예상하고 갔지만 저 두가리 개를 받는 순간 ‘너무 크게 당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연어 소(小)짜 5만원, 다른 하나는 지금 제철이라는 생선이라는데 이것도 소짜 5만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연어는 냉동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1층에서 회 사고 2층에 회 먹는 식당에 들어갔다”며 “너무 이상해서 식당 사장님한테 ‘원래 이 가격에 이게 맞냐’고 물어봤다. 사장님은 어이가 없으셨는지 쓱 보시고는 ‘그냥 잘 모르겠다’고 하시더라”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정말 기분 좋은 여행이었는데 마지막에 화가 난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해당 횟집 사장은 JTBC ‘사건반장’에 “(A씨가) ‘연어 5만원어치, 밀치 5만원어치만 주세요’라고 하길래 연어랑 밀치 가득 담아 줬다”면서 “포장해 간다고 해서 많이 드렸다. 한 팩이 아니라 두 팩에 10만원”이라고 말했다.

횟집 사장은 사진 구도 때문에 양이 적어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진을 위에서 찍었는데 (잘 보면) 회가 세 겹이다. 세 겹이면 한 접시 가득 나온다”며 “착착 쌓아서 넣었기 때문에 도시락에 담은 걸 접시에 옮기면 한 접시 나온다”고 했다. 그러면서 “보통 한 도시락에 6만원에 파는데 5만원어치를 달라길래 맞춰서 줬다. 그런데 많이 줬다”고 설명했다.

다만 5만원 기준으로 제공하는 양이 구체적으로 몇 g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또 냉동 연어 의혹에 대해선 ”여름엔 그냥 놔두면 상해서 영하 2도 정도 되는 냉장고에 넣어둔다. 약간 얼 수 있지만 숙성돼서 더 맛있다고 하는 사람이 많다“고 했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thumbnail - “故 현철, 임종 직전 10분간 눈물 흘렸다”
  2.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thumbnail - “수치스럽다”…女동창생 폭행해 ‘식물인간’ 만든 20대男, 선처 호소
  3.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4.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보양식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5.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thumbnail - 주차관리원과 바람난 아내 “진정한 사랑 찾아…양육비는 못 줘”
  6.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thumbnail - 설운도, 이자연도 ‘눈물바다’…현철, 동료가수 배웅 속 떠났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