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맞았으면 축구 더 잘했을 것”…손웅정 논란에 박지성 재조명

입력 2024 06 27 15:42|업데이트 2024 06 27 15:42
2018년 SBS 해설위원으로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공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6 연합뉴스
2018년 SBS 해설위원으로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서울 양천구 목동 SBS 본사에서 공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8.5.16 연합뉴스
최근 축구선수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SON 축구 아카데미 감독이 아동학대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온라인상에서 박지성 전 축구선수의 자서전 속 내용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6일 국내의 한 축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지성이 축구센터를 지은 이유’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과거 박지성의 인터뷰 내용과 지난 2006년 그의 자서전에서 서술한 스포츠계에 존재하는 폭력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아동학대 혐의 피소된 손웅정  축구선수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이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4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사인회를 하고 있다. 손 감독은 소속 유소년 선수에 대한 욕설과 체벌 등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2024.6.26 뉴스1
아동학대 혐의 피소된 손웅정
축구선수 손흥민의 아버지인 손웅정 SON축구아카데미 감독이 지난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4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사인회를 하고 있다. 손 감독은 소속 유소년 선수에 대한 욕설과 체벌 등 아동학대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2024.6.26 뉴스1
이는 최근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혐의로 고소당한 손 감독 논란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사건은 현재 검찰에 송치됐다.

손 감독은 논란에 대해 사과와 반성의 뜻을 밝히면서도, 피해 아동 측 주장에 진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고 주장했다. 손 감독 측은 “사실관계를 왜곡하거나 숨기지 않고 가감 없이 밝히며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며 “제 모든 것을 걸고 맹세컨대 아이들에 대한 사랑이 전제되지 않은 언행은 결코 없었다”고 해명했다.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서울 강남역 강남역에서 열리는 Q의 새로운 캠페인 ‘당당히 고개를 들어라(Put Your Chin up)’ 운동에서 사인하고 있다. 2018.6.5 연합뉴스
전 축구선수 박지성이 서울 강남역 강남역에서 열리는 Q의 새로운 캠페인 ‘당당히 고개를 들어라(Put Your Chin up)’ 운동에서 사인하고 있다. 2018.6.5 연합뉴스
자서전에 따르면 박지성은 “나를 때린 수많은 선배에게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었는지 모르겠지만 얻어맞는 입장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며 “그저 후배라는 이유만으로 선배의 몽둥이세례를 견뎌야 한다는 것, 축구를 하기 위해서는 부당한 폭력을 묵묵히 참아내야 하는 상황이 날 힘들게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학창 시절 셀 수 없을 정도로 선배들에게 두들겨 맞으면서 속으로 ‘나는 결코, 무슨 일이 있어도 후배들을 때리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또 다짐했다”며 “스스로와의 약속을 지켰다. 최고참 선배가 됐을 때 난 후배들에게 손을 댄 적이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배들에게 진정 권위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면, 실력으로 대결하길 바란다. 실력과 인품이 뛰어난 선배에게는 자연스럽게 권위가 생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지성의 아버지 박성종씨는 “가끔 지성이가 이런 말을 했다. ‘만약 내가 맞지 않고 축구를 배웠다면 지금보다 훨씬 더 잘할 수 있었을 텐데’라고. 박지성 축구센터를 세운 이유도 이 때문”이라며 “더 이상 아이들이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분위기 속에서 축구를 배우기보다는 더 나은 환경 속에서 축구를 자유로이 즐기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또한 과거 박지성의 국가대표 은퇴를 언급하며 축구계에 만연한 폭행 관습을 지적하기도 했다. 당시 차 전 감독은 “지성이가 어딘가에서 연설하면서 우리나라처럼 맞으면서 축구하는 나라는 없다고 했던 기억이 난다. 그동안 어린 선수들이 불에 타서, 지도자에게 맞아 세상을 떠난 적이 있다”고 말했다.

하승연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thumbnail - ‘입국 금지’ 유승준, UFC 데뷔? “내 팔뚝이 제일 굵어”
  2.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thumbnail - 심현섭, ‘♥11세 연하’에 프러포즈 성공…부모님에 인사드렸다
  3.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4.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5.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6.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