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광, ‘코인사기’ 이희진 결혼식 사회 논란에 “나도 속았다”

입력 2024 06 28 18:39|업데이트 2024 06 28 18:39
박성광 인스타그램
박성광 인스타그램
개그맨 박성광이 투자 사기로 실형을 선고받고 현재 가상화폐 투자 사기 혐의로 기소된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의 결혼식 사회를 본 사연을 해명했다.

28일 한경닷컴에 따르면 박성광은 “약 3년 전 코로나 시국에 이희진의 결혼식 사회를 본 것은 맞다”라면서 “다만 개인적인 친분은 없었다”라고 밝혔다.

박성광은 “제 결혼식을 담당해주셨던 회사의 대표님이 ‘결혼식 사회를 봐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라며 “평소 결혼식 사회를 잘 봐주지 않지만, 제 결혼식을 해주셨던 분이기에 해당 식장에 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신랑과 인사도 안 시켜줘 이상하다고 느꼈다”라며 “이후 얼굴을 보니 이희진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너무 기분이 나빴고, 나도 피해자라는 생각이 들어 그분에게 ‘저에게 실수한 것’이라고 말했다”라며 “다만 결혼식을 망칠 수 없어 사회를 본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성광은 “후에 문제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해 사회를 본 것과 관련해 어떤 대가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청담동 주식부자’ 이희진(38)씨 형제는 2020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피카(PICA) 등 코인 3종목을 발행·상장한 뒤 허위·과장 홍보와 시세조종 등을 통해 코인을 매도하는 방식으로 총 897억원을 가로챈 혐의 등으로 지난해 10월 구속기소됐다.

불법 가상자산 장외거래소(OTC)를 통해 범죄수익을 은닉한 혐의, 피카 코인을 코인거래소 업비트에 상장하는 과정에서 허위 자료를 제출한 혐의로도 올해 1월과 2월 각각 추가 기소됐다.

이씨는 2020년 2월 대법원에서 불법 주식거래 및 투자유치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과 벌금 100억원, 추징금 122억 6000여만원이 확정된 바 있다. 이씨의 동생도 같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벌금 70억원의 선고유예가 확정됐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전현무, 또 ‘공개연애’ 할 듯 “한두 번도 아니고…”

    thumbnail - 전현무, 또 ‘공개연애’ 할 듯 “한두 번도 아니고…”
  2. “100억에 샀는데…” ‘청담동 건물주’ 윤아, 6년만에 대박났다

    thumbnail - “100억에 샀는데…” ‘청담동 건물주’ 윤아, 6년만에 대박났다
  3. ‘성인방송 강요’에 딸 잃은 父…상의 찢고 “가만히 안 놔둬” 절규

    thumbnail - ‘성인방송 강요’에 딸 잃은 父…상의 찢고 “가만히 안 놔둬” 절규
  4. 폭우에 실종된 의대생 숨진 채 발견… “지문 일치”

    thumbnail - 폭우에 실종된 의대생 숨진 채 발견… “지문 일치”
  5. 바이든, 바로 옆 젤렌스키에 “푸틴입니다!”…‘최악 말실수’에 결국

    thumbnail - 바이든, 바로 옆 젤렌스키에 “푸틴입니다!”…‘최악 말실수’에 결국
  6. 성인방송 출연 협박받다 숨진 아내… 30대 전직 군인 징역 3년

    thumbnail - 성인방송 출연 협박받다 숨진 아내… 30대 전직 군인 징역 3년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