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 이번에도 추앙받나…‘이곳’ 감독지원 소식에 난리

입력 2024 06 28 20:30|업데이트 2024 07 01 13:38

인도 매체 “박항서, 인도 축구국가대표 감독 지원”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역임하며 뛰어난 성적을 거둔 ‘베트남 축구의 영웅’ 박항서 전 감독이 인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에 지원했다고 인도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27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에 따르면 전인도축구협회(AIFF)는 “인도 국가대표팀 감독직에 박 감독을 포함해 214명이 지원했다”며 다음 달 3일까지 지원자를 받은 후 본격적인 감독 선임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타임스오브인디아는 “AIFF가 박 감독에게 큰 매력을 느끼고 있다”며 “AIFF 관계자는 박 감독의 지원에 대해 ‘인도 축구에 좋은 징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다만 박 감독을 담당하는 이동준 DJ매니지먼트 대표는 “공식적으로 지원서를 접수하지는 않았다. 제출기한이 7월 3일인 만큼 감독님과 충분히 고민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뉴시스에 말했다.

2017년 베트남 대표팀 사령탑을 맡았던 박 감독은 지난해 1월 감독직을 그만두기까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 진출, 2018년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등 뛰어난 성적을 거두며 ‘베트남 축구의 영웅’으로 추앙받았다.

현재 박 감독은 베트남 3부리그 박닌FC의 고문을 맡아 박닌FC의 전반적인 업무에 대한 컨설팅을 담당하고 있다. 박닌FC는 하노이 북부의 박닌성을 연고지로 둔 팀으로, 박 감독은 고문으로서 박닌FC가 프로팀으로 성장하기 위해 필요한 기술·행정적 노하우를 전해주기로 했다.

계약 기간은 지난 2월부터 2029년 1월까지다. 박 감독이 국가대표팀이나 프로팀 등 국내외 타 팀으로부터 사령탑 제의를 받아 실제 선임되더라도 고문직을 겸임할 수 있는 조건으로 계약했다.

한편 인도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인구를 보유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21위에 불과할 만큼 축구 실력에서는 변방이다. 최근 축구 부흥을 노리며 다방면에서 투자를 늘리고 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thumbnail - 이혜영 “응급실, 입원, 수술…고통스러운 병” 건강이상 고백
  2.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thumbnail - 강민경 “고교 때 스타킹 신는데 화장실 위에서 훔쳐보더라”
  3.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thumbnail - “엄마 배 속에 있을 때…” 태아 시절 기억한다는 아기, 가능한 일일까
  4.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thumbnail - 하정우, 데뷔 21년 만에 SNS 개설…‘이 배우’와 다정한 투샷
  5.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thumbnail - “맛없으니 먹어보라” 美경찰 출동시킨 한인 부녀 ‘버블티 사건’
  6.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thumbnail - “생일 한달 앞두고”…‘태권도장 학대’ 5살, 의식불명 11일 만에 숨졌다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뉴스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