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1세’ 박영규 근황…25살 연하와 ‘4번째 결혼생활’

입력 2024 03 05 10:06|업데이트 2024 03 05 10:06
배우 박영규.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박영규.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박영규가 14년 만에 예능에 출연해 4번 결혼한 사연을 전한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 말미에는 박영규가 출연하는 다음 주 예고편이 공개 됐다.

박영규는 “굉장히 오래간만이다. 10년 된 것 같다”라며 시청자들에게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이날 지인으로는 배우 강성진, 윤기원이 출연했는데 이들은 박영규가 호랑이 선배님이었다고 회상해 박영규를 진땀 흘리게 했다.

박영규와 영화 ‘주유소 습격사건’에 함께 출연한 인연이 있다는 강성진은 “멱살 잡고 끌고 가고, 손에 쥐가 날 정도로”라며 강렬했던 첫 만남을 전했다. 윤기원은 박영규가 호랑이 선배로 유명했다며 “사자 같은 포스로 앉아 계셨다. 그 앞에서 30분을 넘게 혼이 났다”고 일화를 말했다.

박영규는 “반성 다 하고 있다. 지금. 앞으로 절대 그럴 일 없을 거라고”라며 윤기원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박영규는 “모임 장소가 내가 결혼식 했던 장소다”라며 강성진에게 “78년생이냐? 우리 아내도 78년생이다”이라며 자신과 아내의 나이차가 25살 차가 난다고 밝혔다.

윤기원은 “두 분이 나이가 같으시다고요?”라며 깜짝 놀란 반응을 보이기도. 박영규는 4번의 결혼을 했다고 솔직하게 고백하며 “몇 번 하다보면 노하우가 생긴다. 영화의 한 장면처럼 키를 딱 줬다”며 러브스토리를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