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들었어요”…종일 울다 5분 만에 생방 종료한 입짧은햇님

입력 2024 04 03 09:03|업데이트 2024 04 03 09:03
유튜브 입짧은햇님
유튜브 입짧은햇님
유튜버 입짧은햇님이 예정된 라이브 방송을 갑작스럽게 취소했다. 반려견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된 날이기 때문이다.

평소 매주 월, 화, 수요일 오후 10시 라이브 방송을 하는 입짧은햇님은 이날 예정된 시간에 모습을 드러냈다. 퉁퉁 부은 눈과 붉어진 얼굴로 등장한 입짧은햇님은 “오늘은 공지만으로는 부족하다고 생각했다”며 운을 뗐다.

입짧은햇님은 “오늘 먹방을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힘들었다. 오늘은 좀 켜고 말씀을 드려야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낮까지는 괜찮았는데 갑자기 울음이 터져 자제할 수 없었다”면서 “반려견이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되는 날이라 마음이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입짧은햇님은 “하루 종일 감정을 잘 다스렸다고 생각했는데 편지를 읽고 울음을 터뜨렸다”며 “오늘 밤은 실컷 울다가 자려고 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끝으로 입짧은햇님은 “기다려주신 모든 분께 죄송하다. 내일 다시 밝고 재미있게 돌아오겠다”고 짧은 방송을 마무리했다. 방송은 5분 만에 종료됐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