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대에서 동료들에게 ‘외면’ 당한 정우성

입력 2023 11 12 14:24|업데이트 2023 11 12 14:25
영화 ‘서울의 봄’ 주역들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서울의 봄’기자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수 감독, 배우 김성균, 정우성, 황정민, 이성민.  2023.11.9 
연합뉴스
영화 ‘서울의 봄’ 주역들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서울의 봄’기자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수 감독, 배우 김성균, 정우성, 황정민, 이성민. 2023.11.9 연합뉴스
배우 정우성이 영화 ‘서울의 봄’ 언론시사회에서 함께 촬영한 동료들로부터 ‘외면’을 당했다.

지난 9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는 김성수 감독의 새 영화 ‘서울의 봄’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 앞서 배우들과 김성수 감독은 무대에 마련된 포토월 앞에서 사진 촬영에 임했다.

배우 이성민, 황정민, 정우성, 김성균이 나란히 포토월 앞에 섰는데, 황정민은 정우성이 자신의 오른쪽에 서자 이성민을 향해 투덜댔다. 정우성 옆에 서면 외모로 비교를 당한다는 귀여운 투정이었다.

이 말을 들은 이성민은 순간 웃음을 빵 터뜨렸고, 정우성은 황정민에게 더욱 다가가 어깨를 감싸 안았다.

이후 배우들에 이어 김성수 감독이 무대에 오르자 정우성은 김성수 감독을 가장 가운데 위치인 자신의 왼쪽으로 안내하려 했다.
배우 정우성이 자신의 옆자리로 안내하려 하자 단호하게 거부하는 김성수 감독. 
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배우 정우성이 자신의 옆자리로 안내하려 하자 단호하게 거부하는 김성수 감독. 연합뉴스 유튜브 캡처
그러나 김성수 감독은 손을 내저으며 정우성 바로 옆에 서는 것을 단호하게 거부했고, 정우성은 감독의 단호함에 웃음을 터뜨렸다. 정우성과 김성수 감독 사이에 있던 김성균도 김성수 감독이 정우성의 안내를 단칼에 거절하자 웃음을 참지 못했다.

오는 22일 개봉하는 ‘서울의 봄’은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으려는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다. 12·12 군사반란을 전면으로 다룬 첫 번째 영화다.

황정민은 쿠데타를 이끄는 보안사령관이자 하나회 수장 ‘전두광’을 연기했다. 그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모티프인 이 인물을 연기하기 위해 민머리 분장을 하고 코도 둥글게 만들었다.

정우성은 전두광에 맞서 나라를 지키려는 수도경비사령관 ‘이태신’ 역을 맡았다. 장태완 수도경비사령관을 바탕으로 만든 캐릭터다.

이성민은 전두광의 움직임을 감지한 참모총장이자 계엄사령관 정상호를, 김성균은 헌병감 김준엽으로 분했다.

김성수 감독과 정우성은 영화 ‘비트’(1997), ‘태양은 없다’(1998), ‘무사’(2001) 등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