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진아 “子 이루, 아내 옥경이 대소변 받아”

입력 2023 11 13 13:58|업데이트 2023 11 13 13:58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
가수 태진아가 아내의 근황과 함께 애정을 드러냈다.

13일 방송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태진아가 내빈으로 출연해 박명수와 대화를 나눴다.

이날 태진아는 아내 옥경이의 근황을 묻는 박명수의 질문에 “(아내가) 5년 전부터 치매를 앓았는데 한 일 년 전부터 속도가 빨라지더라. 지금은 약도 이것저것 먹고 있고 입원도 하고 퇴원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지금은 (치매 악화가) 멈춰있는 상태다. 제가 느낄 땐 그렇다”라고 했다.

태진아는 “제가 아내 직접 목욕도 시켜주고 제가 없을 땐 이루가 한다. 저를 50% 찾으면 나머지는 이루를 찾는다”라며 부자가 아내를 돌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요즘 내가 발목을 다쳐서 이루가 ‘아빠 내가 다 할게요’ 해서 다 해주고 있다. 대소변도 다 받아야 한다”며 아들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