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민에게 집 줄 것”… 강부자, 초호화 별장 공개

입력 2024 01 29 11:04|업데이트 2024 01 29 11:04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배우 강부자가 가수 이상민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강부자의 비밀 별장이 공개됐다.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 캡처
이날 탁재훈, 김준호와 함께 한 동네를 찾은 이상민은 “내가 아는 우리나라 최고 부자가 여기에 사신다”며 말을 꺼냈다.

김준호가 “S 회장님이시냐”고 묻자 이상민은 “그분이 이 집을 나한테 주시겠더라”고 말했다. 이에 탁재훈은 “얘 또 사기극에 휘말렸다”며 타박했다.

그림 같은 저택에 도착한 세 사람. 이상민은 안에 들어가 “선생님”이라며 누군가를 불렀다.

바로 ‘국민 엄마’ 강부자. 탁재훈과 김준호는 놀라서 고개를 숙였다.

김준호는 “부잣집의 상징인데”라며 타고 있는 장작 벽난로를 가리켰다.

그러면서 “이 집을 상민이 형에게 주시겠다고 하시더라”고 말하자 강부자는 “줄 수도 있지?”라고 답했다.

이상민은 “선생님이 날 양아들로 받고 싶다고 하셨다”고 자랑했고, 탁재훈과 김준호가 이를 믿지 못하자 강부자는 “상민 씨를 양아들로 못할 이유는 또 뭐가 있냐?”고 말하며 탁재훈과 김준호를 놀라게 했다.

강부자는 “상민 씨는 이제 어머니도 안 계시고 외톨이다. 딱하다”고 그를 쓰다듬으며 “어머니 돌아가셨을 때 너무 외롭고 쓸쓸할 것 같아서 장례식에 갔다.

‘아드님이 열심히 살아서 아드님을 참 좋아했어요. 아드님이 빚도 갚았다고 하니 편히 쉬세요’라고 인사드렸다”고 말했다.

탁재훈이 “이 집은 왜 준다고 했냐?”고 묻자 강부자는 “저렇게 힘들게 살고 빚을 갚고 사는 모습이 너무 안쓰러워 보였다. 나는 상민 씨가 필요할 때는 언제까지나 이 집을 쓰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