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 곤돌라에 15시간 갇힌 美여성…손발 비비며 버텼다

입력 2024 01 29 16:42|업데이트 2024 01 29 19:06
캘리포니아 타호호수 인근 헤븐리 스키 리조트. AP=연합뉴스
캘리포니아 타호호수 인근 헤븐리 스키 리조트. AP=연합뉴스
미국에서 스키를 타러 간 여성이 갑자기 스키장 곤돌라가 멈추는 바람에 영하의 추위 속에 밤새 갇혀 있다가 구조되는 사건이 벌어졌다.

28일(현지시간) CNN방송과 폭스뉴스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타호호수 인근 헤븐리 스키 리조트로 친구들과 함께 여행을 떠난 모니카 라소는 곤돌라에 갇힌 채 혹독한 추위 속에서 밤새 떨어야 했다.

이날 스키를 타다가 지쳤던 라소는 내려가는 곤돌라를 타고 하산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곤돌라에 탑승한 지 불과 2분 뒤인 5시쯤 곤돌라 운행이 예고 없이 멈춰버렸다.

휴대전화도 가지고 있지 않았던 라소는 필사적으로 곤돌라 문을 두드리며 “살려달라”고 소리 질렀다. 설상가상으로 밤이 되자 기온이 영하 5도까지 떨어졌다. 라소는 저체온증을 막기 위해 수시로 손과 발을 비비면서 15시간을 버텨야 했다.

함께 리조트를 찾았다가 연락도 없이 사라진 라소를 찾던 친구들이 뒤늦게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지만 결국 그는 다음 날 스키장이 다시 문을 열고 곤돌라가 운행을 시작한 뒤에야 지상으로 내려올 수 있었다.

라소는 캘리포니아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곤돌라에 탄 채로 꼬박 하룻밤을 보내게 될 줄은 몰랐다”면서 “나에게는 휴대전화나 전등도 없고 아무것도 없었다”고 말했다. 곤돌라에 갇혀있던 라소를 발견한 직원들은 곧바로 구급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그는 병원 이송을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난 리조트는 타호호수와 캘리포니아주-네바다주 경계에 있다. 리조트 관계자는 “라소가 왜 곤돌라에서 밤을 지새우게 됐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