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솔로’ 2호 베이비 탄생…자연분만 성공

입력 2024 01 30 15:19|업데이트 2024 01 30 16:06
유튜브 채널 ‘영숙이네정식’ 캡처
유튜브 채널 ‘영숙이네정식’ 캡처
‘나는 솔로’ 2호 베이비가 태어났다.

30일 유튜브 채널 ‘영숙이네정식’에는 ‘나는솔로 4기 부부, 나는솔로 2호 베이비 햇살이 탄생, 12시간 진통 자연분만 브이로그’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정식은 이동식 아기침대를 조립했다. 예정일이 얼마 남지 않아서 부피가 큰 가구들 꺼내기 시작했다.

그러다 영숙의 양수가 갑자기 터져서 병원으로 이동했다. 졍숙은 “주말에 터져버려서 어떡하지?”라고 걱정하며 병원에 도착하자마자 대기를 했다. 영숙은 “물 같은 비닐봉투가 펑하고 터지는 느낌이었다”며 “내진을 하고 양수 터진 것 확인 후 양수는 터졌는데 자궁이 안 열려서 유도 분만 할 것 같다”고 했다.

정식은 “저녁에 양수가 터진 경우에는 다음 날 아침까지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한다. 진통은 왔다갔다 하는데 당장 촉진제를 쓸 수 없고”라고 안타까워하며 “10시 반 정도 됐는데 다음 날 6시까지 기다려봐야 한다고 한다. 타이밍이 정말 중요한 것 같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유튜브 채널 ‘영숙이네정식’ 캡처
유튜브 채널 ‘영숙이네정식’ 캡처
새벽 5시 15분쯤 8시간 진통 끝에 자궁문이 3cm 열렸다. 영숙은 “엄마가 되는 건 쉽지가 않다”며 자궁문이 4cm 열려 무통주사를 맞고 그제서야 한숨을 돌릴 수 있었다.

진통 11시간째 영숙은 “자궁문 거의 열려서 출산할 것 같다. 무통 주사 맞아서 그나마 괜찮다”며 분만실로 이동했고, 정식은 “아내가 많이 힘들어해서 저도 힘들다. 마무리가 잘 돼서 햇살이가 건강하게 태어났으면 좋겠다. 출산이라는 과정이 결코 쉽지 않은 것 같다. 엄마도 그렇고 아빠도 그렇고 아기도 그렇고 많은 희생과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며 “아이 끝까지 잘 출산하고 건강한 모습으로 저희 세 가족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했다.

영숙은 건강하게 햇살이를 출산했다. 영숙은 “출산은 되게 빨리 했다. 골반이 좋다고 한다. 게다가 무통이 되어있어서 나오는지 몰랐다. 골반도 그렇고 애기가 작은 것도 있다고 한다”며 자연분만 성공을 자축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