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사인 요청에 “이따가”라더니…40분 뒤 돌아와 한 말

입력 2024 01 30 19:31|업데이트 2024 01 31 11:03
서울 시내 한 횟집에 걸려 있는 이정후 선수 방문 기념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서울 시내 한 횟집에 걸려 있는 이정후 선수 방문 기념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데뷔를 앞둔 이정후(25·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선수의 미담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정후의 미담 글이 공유되고 있다.

서울 시내 한 횟집을 방문한 A씨는 인스타그램에 “횟집 사장님에게 이정후 미담을 들었다”며 게시글을 올렸다. 이정후가 횟집 사장님으로 보이는 남성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도 함께 게재했다.

A씨는 서울에서 키움 히어로즈 팬들과 모임을 가졌다. 당시 이들은 3차로 한 횟집을 방문했는데, 이곳에서 이정후의 사진을 발견했다.

A씨에 따르면 해당 횟집 사장은 지인들과 함께 방문한 이정후를 알아보고 사인을 요청했다. 이에 이정후는 “이따가 해주겠다”며 가게를 떠났다고 한다.

이정후는 40여분쯤 지난 뒤 다시 가게를 방문했다. 그러고는 “야구를 하다 그만둔 친구들이어서 친구들 앞에서 사인을 해줄 수 없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러한 사연을 접한 사람들은 “사려가 깊다”, “40분 뒤 가게로 다시 온 것도 대단한데 친구들까지 헤아리는 마음은 더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정후가 지난달 1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입단식에서 유니폼과 모자를 쓰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16 연합뉴스
이정후가 지난달 15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오라클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입단식에서 유니폼과 모자를 쓰고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16 연합뉴스
원소속구단인 키움 히어로즈의 승낙을 받고 포스팅시스템(비공개 경쟁입찰)으로 MLB 진출에 도전한 이정후는 지난해 12월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 1300만 달러(약 1503억원) 계약을 맺었다. 포스팅시스템을 거친 한국 선수로는 역대 최고 액수다.

이정후는 2월 1일 로스앤젤레스행 비행기를 타고 출국한다. 그는 곧바로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의 샌프란시스코 스프링캠프 훈련 시설로 이동해 시차 등 현지 적응 훈련에 들어간다.

이후 같은 달 25일 오전 5시 시카고 컵스를 상대로 한 시범경기부터 메이저리거로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