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하기 위해 영어 공부”… 김희애, 강남역 영어학원 출몰 썰 해명

입력 2024 01 31 09:27|업데이트 2024 01 31 09:27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 캡처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 캡처
김희애가 강남 영어학원에서 목격된 ‘썰’에 대해 해명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에는 영화 ‘데드맨’의 주역 김희애와 조진웅이 출연했다.

장도연은 이날 김희애가 강남에서 목격된 이야기에 대해 언급했다.

영어학원 수강생들이 학원에서 김희애를 목격했다는 내용이다.

김희애는 “강남에서 영어학원을 다녔다. 뜬금없이 앉아있으니 김희애 맞나 싶다더라. 주변에 ‘여기 김희애 있다’고 연락했다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희애는 학원 수강생들과 따로 밥도 먹고 친분을 유지했다고 했다.

그는 “수업 끝나고 커피집 가서 커피도 마셨다. 나에게 너무 좋은 추억”이라며 “지금은 EBS로 독학 중이다. 영어교육 라디오를 듣고 있다”고 했다.

공부를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희애는 “행복해지고 싶다. ‘배우’란 직업이 비현실적인 삶을 살지 않나. 정상적인 일반 생활을 못 살았는데 늦게 공부하면 내가 꽉 찬 느낌이 든다”고 했다. 이어 “옛날엔 아무 말도 못 했다. 부끄러워서 안 했는데, 영어를 못하지만 무언가 진행형으로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있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