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승처럼 일하다 인생 끝난 듯” 88세 배우 김영옥의 고백

입력 2024 01 31 11:21|업데이트 2024 01 31 11:21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67년차 배우 김영옥이 고민을 털어놨다.

30일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측은 ‘소처럼 일만 했어. 대배우 김영옥은 아직도 현역? 일중독에 빠진 이유’라는 제목의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올해 88세인 김영옥은 200여개가 넘는 작품에 출연했다. 그는 “일중독인가 봐. 안 되는 거 아니야? 정신병이라니까. (일을 못 하면) 매너리즘에 빠지고 인생이 끝난 것 같다. 짐승처럼 닥치는 대로 해결하며 살아왔다”고 털어놨다.

MC 박나래는 “장기 휴가 가본 적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영옥은 “가본 적 없다. 일이 내 인생 전부인 것처럼 정말 쉼 없이 소처럼 일했다”고 답했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한국 평균 퇴직 연령은 49.3세다. 선생님은 약간 도가 지나쳐서 스스로가 힘들지 않냐. 왜 그러셨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영옥은 “내가 우리 손자 얘길 했나”라고 어렵게 말을 꺼냈다.

앞서 김영옥은 “큰손자가 2015년 무면허 음주운전 차량에 치이는 사고를 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술에 만취한 운전자가 대포차를 몰고, 운전 면허도 없더라. 길에서 택시를 잡고 있는 손자를 쳤는데 어떻게 할 방법이 없었다. 코마(혼수) 상태까지 갔다가 살아났다”고 덧붙였다.

김영옥의 자세한 이야기는 2월 6일 오후 8시 1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