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토로 정유라 “엄마 영치금·자녀 양육비에 진심 토 나올 것 같다”

입력 2024 02 02 11:29|업데이트 2024 02 02 11:29
최서원씨의 딸 정유라씨. 뉴스1
최서원씨의 딸 정유라씨. 뉴스1
이른바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현재 수감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서원씨의 딸 정유라씨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모친의 근황을 전하며 병원비와 자녀 양육비 등 생활고를 토로하는 글을 올렸다.

정씨는 “엄마(최순실씨)가 ‘병원 가셔야 한다’고 편지가 왔는데, 이제 돈 얘기가 나올 때마다 진심으로 토 나올 것 같다”면서 “가뜩이나 (태블릿PC) 포렌식 때문에 애들한테 나가야 할 돈도 없어서 머리를 싸매고 있는데, 편지에 병원비 이야기가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최씨가 작성한 편지 사진도 올렸다. 여기에는 “영치금이 없어. 병원에 가야 하는데, 먹는 것은 안 넣어줘도 되니까 영치금 100만원만 넣어줘”라는 내용이 담겼다.

정씨는 “1일 포렌식 업체를 알아보러 다니느라 엄마한테 못갔다. 전화 와서 화내는 엄마가 너무 야속하고 힘들어서 나도 모르게 짜증을 내버렸다”면서 “전화에 좋은 소리 못한 나를 때려주고 싶다”고 답답해 했다.

현재 정씨는 최씨의 태블릿 PC를 검찰에서 돌려받은 뒤 “(태블릿PC) 포렌식 작업 비용을 마련해야 한다”며 후원 계좌를 열어두고 있다. 그는 “내 눈치를 보면서 영치금 달라고 부탁하는 엄마도, 줄 수 없는 나도 너무 힘에 부친다”면서 “아이들 원비까지 다 털어서 포렌식에 보탰다. ‘엄마 영치금이 어디 있느냐’는 말이 목 끝까지 나왔지만 ‘어떻게든 만들어 볼게’라고 전화를 끊고 지금까지 오열하다가 멍하니 앉아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들 원비와 월세, 엄마(최씨) 영치금, 포렌식비, 변호사비, 4인 가족 생활비, 청주 오갈 때 쏘카 비용 등 총 다섯 명의 삶을 혼자 다 감당하고 있는데 이제 너무 힘들다”면서 “여유 자금이 생기면 아이 옷 사주고 고기 먹이고 엄마 영치금 1만원이라도 더 넣고 빚 갚고, 이게 사는 게 사는 건지 진심 모르겠다”고 도움을 호소했다.

그간 정씨는 “엄마는 태블릿PC를 사용할 줄 모른다”며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의 주요 증거 가운데 하나인 ‘JTBC 태블릿 PC’의 소유자가 자신의 엄마가 아니라고 주장해왔다. 최근 법원은 JTBC 기자들이 2016년 10월 최씨의 서울 강남구 사무실에서 입수해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한 태블릿PC를 최씨에게 돌려 주라고 확정했다. 정씨는 지난달 태블릿PC를 인도받고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최씨의 무고함을 증명하겠다고 나섰다.

류지영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