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구 “캐나다에서 연극하며 결혼할 생각이었다” 고백

입력 2024 02 03 08:31|업데이트 2024 02 03 09:34
유튜브 ‘나영석의 와글와글’
유튜브 ‘나영석의 와글와글’
배우 손석구가 한국에 온 후에 느낀 안정감에 대해 털어놨다.

지난 2일 ‘채널십오야’ 채널에는 ‘나영석의 나불나불’ 콘텐츠에 ‘살인자ㅇ난감’의 주연 최우식, 손석구, 이희준이 출연했다.

손석구가 매너리즘을 느낄 시기에 이병헌에게 조언을 구했던 사연을 공개하자 나영석 PD는 “손석구 씨는 추진력이 좋은 것 같다. 그 순간에는 민망함이나 겸연쩍음이 없는 것 같다. 인생사도 그런 쪽이지 않나. 되게 많이 돌아서 연기까지 온 것 아닌가”라고 질문했다.

손석구는 “저는 원래 한국에서 살 생각이 없었다. 그냥 캐나다에서 쭉 살 생각이었다. 거기서 연극 배우하면서 결혼할 생각이었다”라며 “그때 저희 부모님이 진짜 말렸다. 제가 하고 싶은 거 원래 다 그냥 (존중해 주시는) 성격이시다. 결국에는 귀국했는데, 신기한 건 그날 느낌이 딱 왔다. 여기서 사는 게 맞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은 이방인이라는 걸 마음속 깊이 알고 굉장히 십몇 년을 긴장하고 살았구나라는 걸 알게 됐다. 나 같은 사람들이 이렇게 있는 데서 사는 게 되게 마음이 편하다는 걸 훨씬 지나고 나서 안 거다. 그렇게 하니까 한국에 오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