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만 해도 전염”…유럽서 45배 폭증한 ‘홍역’, 부산도 뚫렸다

입력 2024 02 03 09:34|업데이트 2024 02 03 09:34
홍역에 감염되면 초기에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생기다가 입속 반점과 피부 발진이 나타난다. 사진=질병관리본부
홍역에 감염되면 초기에 감기와 비슷한 증상이 생기다가 입속 반점과 피부 발진이 나타난다. 사진=질병관리본부
지난해 유럽에서 홍역 환자 수가 45배 증가하는 등 전 세계에서 홍역이 유행하고 있는 가운데 부산지역에서 5년 만에 홍역 환자가 발생했다.

부산시는 지난 1일 부산에 거주하는 40대 A씨가 홍역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보건 당국은 A씨의 동선과 접촉자를 추적하면서 추가 확진 환자 발생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긴급 대응체계를 가동하는 등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국내 홍역 환자 발생 사례는 지난해 8명, 올해 1명(부산 미포함)이다. 이들은 모두 해외 유입으로 인한 감염으로 조사됐다.

부산의 경우 홍역 환자가 발생한 것은 2019년 6명 이후 5년 만이다.
전자 현미경으로 촬영한 홍역 바이러스 입자. AP 뉴시스 자료사진
전자 현미경으로 촬영한 홍역 바이러스 입자. AP 뉴시스 자료사진
홍역은 2021년과 2022년에는 환자가 1명도 없었지만 지난해부터 홍역의 전 세계 유행과 외국과의 교류 증가 등으로 인한 해외 유입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에만 전 세계에서 28만명의 홍역 환자가 발생해 2022년보다 약 1.6배로 증가했다. 이 중에서 유럽에서 발생한 홍역 환자는 지난해 4만 2000여건으로, 2022년보다 45배 폭증했다.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홍역 예방접종이 줄어들면서 홍역 발병이 급증한 것으로 분석된다.

홍역은 홍역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급성 열성 발진성 감염병이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통해 공기로 전파되는 호흡기 감염병으로 발열, 전신 발진, 구강 내 병변이 나타난다.

전염성이 매우 강한 것이 특징인데 감염자 1명이 2차로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인 ‘감염재생산지수’가 12~18이나 된다. 면역이 불충분한 사람이 환자와 접촉할 경우 90% 이상 감염된다.

홍역에 대한 면역이 불충분한 사람이 환자와 접촉하면 감염 위험성이 높지만, 예방접종으로 충분히 예방할 수 있어 생후 12∼15개월 때, 4∼6세 때 등 2차례 반드시 예방백신(MMR)을 접종할 것을 권고한다.

우리나라는 98% 이상 접종률과 적극적인 대응으로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2014년 홍역 퇴치 국가로 인증받았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