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가에 시집가서 퇴사’ 소문” KBS 전 아나운서 근황

입력 2024 02 03 15:08|업데이트 2024 02 04 10:19
유튜트 채널 ‘마이 금희’ 뉴스1
유튜트 채널 ‘마이 금희’ 뉴스1
아나운서 출신 배우 최송현이 KBS에서 퇴사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마이 금희’에는 KBS 아나운서 후배 최송현이 출연해 이금희와 이야기를 나눴다.

최송현은 당시 KBS 퇴사 이유에 대해 “아나운서실이 되게 거대하다. 제가 있을 때 서울에만 100명 가까이 있었고 저는 제일 막내고 잘 보이고 싶었다”라며 “선배님들한테 사랑받고 싶었는데 이게 뭔가 제 마음과 다르게 큰 프로그램을 맡고 언론의 주목을 받으니까 제가 뭔가 잘못을 한 느낌을 받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저는 너무 순진해서 프로그램 전에 보도자료가 나가는데 저는 제가 뭘 말을 잘못해서 기사가 난다고 생각을 한 거다”라며 “그래서 ‘오늘 방송 끝나고 나와서 너에 관한 기사가 안 나오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조언을 받으면 제가 방송에 들어가서 할 말이 딱 생각이 나더라도 기사 나면 어떡하지 이런 생각을 갖게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예능은 흐름이 너무 빠르다 보니까 ‘쟤한테 그런 애드리브나 말 걸지 마’ 이런 비난 섞인 말이 들리니까 방송도 잘 못하는 것 같고 어쩔 줄 몰라 했던 시간이었다”라며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있지만 이 안에서 이만큼이면 내 능력을 축소하고 다른 길로 보여줘야 한다는 게 어려운 일이었다”고 밝혔다.
유튜트 채널 ‘마이 금희’
유튜트 채널 ‘마이 금희’
최송현은 “제가 해외로 유학하러 간다, 재벌가에 시집간다는 소문도 있었고 왜 그만두냐고 말씀을 많이 했는데 내 내면이 힘들었다고 말하기 어려운 상황이어서 그렇게 정리했다”고 밝혔다. 퇴사 후 배우로 데뷔한 것에 대해서는 “아나운서랑 배우는 카메라 앞에서 일을 한다는 것만 똑같고 너무 다르다”라며 “연기하고 모니터해보면 제가 막 화면에 잘려있다. 어느 앵글에 움직여야 하는 개념조차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최송현은 2006년 KBS 공채 32기 아나운서로 근무하다 예능 프로그램 ‘상상플러스’로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2008년 KBS에서 퇴사하고 2009년 영화 ‘인사동 스캔들’로 배우에 데뷔했다. 현재 유튜브 채널 ‘송현C 필름’을 운영하고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Best
  1.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thumbnail - 이효리에 ‘사적 모임’ 요청한 ‘나는 솔로’ 男출연자들
  2.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thumbnail - “백종원, 30년 공들였는데”…백종원 회사, 몸값 ‘4000억’ 대박날 수 있을까
  3.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thumbnail - “오리고기 아닌 커피에서?”…‘복날 살충제 사건’ 추가진술 나왔다
  4.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thumbnail - “오타니 결혼식?” 깜짝 놀라게 한 현장 ‘포착’…日 환호한 사진
  5.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thumbnail - “여보”…무면허 여고생들 킥보드에 노부부 참변, 아내 사망
  6.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thumbnail - 새끼강아지 베란다서 던져 살해…범인은 ‘촉법소년’ 초등생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