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생김의 대명사 된 느낌”…곽튜브, 고통 호소

입력 2024 02 03 17:29|업데이트 2024 02 03 17:31
유튜브 채널 ‘곽튜브’
유튜브 채널 ‘곽튜브’
여행 크리에이터 곽튜브가 자신의 외모를 비하한 악플러들에게 법적 대응했다고 밝혔다.

곽튜브는 지난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일 라이브를 진행했다.

방송에서 곽튜브는 “딸을 키워보고 싶었는데 우리 딸이 아빠 닮을까 봐 걱정이다. 아기 때는 귀여울 수 있다. 컸을 때 아빠 닮으면 문제지. 나도 아기 때는 되게 귀였는데 크면서”라며 “이거 진짜 관리 많이 한 거다. 성형은 안 했지만 이 외모로 10대를 보내면 난이도가 굉장히 높다.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곽튜브는 “저처럼 미용실도 가고 피부과도 가면 더 좋아진다. 생각보다 우리나라에 좋은 것이 많다. 저보다 훨씬 나으신 분들이 많다. 그러니까 저보다 낫다는 얘기 좀 그만 해라. 저를 뭉개면서 본인의 자존감을 올리지 마라”고 전했다.

한 시청자가 ‘준빈이는 매력 있잖아’라고 댓글을 남기자, 곽튜브는 “매력 찾느라고 노력 많이 하고 살았다. 저 노력하고 사는 것 생각하면 외모 지적 못 한다. 당신들이 무시하는 그 외모가 살기 참 힘들다. 그런데 나는 이겨냈다”고 했다.

이어 “언제부턴가 못생김의 대명사가 된 느낌이다. 그렇게 해서 자존감을 올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저도 상처를 받는다. 요즘 너무 과하다. 그 부분이 듣기가 힘들 정도다. 어느 정도의 귀여운 외모 비하는 유쾌하게 넘어가지만 과한 분들이 많다. 그런 분은 제가 고소를 했다. 그분들은 법적인 처리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곽튜브는 “심지어 실명제를 쓰는 사이트에서도 외모 비하를 많이 하더라. 그건 고소를 했으니까 법적인 절차를 밟으셔야 할 거다. 저도 웬만하면 안 하려고 했는데 너무 심하다”라고 고통을 토로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