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이 곧이다”…유튜버 랄랄, 눈물 ‘펑펑’ 쏟은 이유

입력 2024 02 03 20:24|업데이트 2024 02 03 20:24
‘130만 유튜버’ 랄랄이 임신 4개월 차라고 밝혔다. 랄랄 인스타그램
‘130만 유튜버’ 랄랄이 임신 4개월 차라고 밝혔다. 랄랄 인스타그램
유튜버 랄랄이 임신 발표 후 눈물을 보였다.

3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 우주소녀 설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설아는 이날 고정 게스트인 유튜버 랄랄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다. 설아는 자신이 랄랄의 오랜 팬임을 고백하며 “쉴 때나 일상에서 저는 랄랄님 유튜브 밖에 안 본다. 안 본 영상이 하나도 없다”며 열렬한 팬임을 밝혔다.

또한 이날 랄랄의 깜짝 발표도 이어졌다. 먼저 진행자 김태균이 “오늘 스튜디오에 들어왔더니 갑자기 랄랄이 폭탄선언을 해서 내가 지금 상당히 당황했다”며 운을 뗐다.

이에 “눈물 날 것 같다. 방송에서 말한 적이 없다”며 잠시 망설이던 랄랄은 “기쁜 소식이다. 제가 엄마가 됐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눈물을 훔치는 랄랄에게 수현이 “왜 슬퍼요”라고 묻자 랄랄은 “슬픈 게 아니다. 방송에서 말을 한 적이 없어서 그렇다. 어제 오늘 많이 떨리더라”며 벅찬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출산이) 곧이다. 7월 21일이다. 믿을 수가 없다. 엄마가 된다는 걸 받아들이기까지 4개월이 걸렸다”며 진솔한 속마음을 함께 드러냈다.

한편 랄랄은 유튜브 구독자 131만 명의 크리에이터로, 최근 11살 연상의 남편과 결혼 및 임신 사실을 밝혔다. 그는 “비혼주의를 외치던 내가 결혼을 결심하고 엄마가 됐다”며 “엄마가 된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지금처럼 씩씩하고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전한 바 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