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 박지연 “아픈 엄마라 미안”…아들 졸업식서 저혈압

입력 2024 02 04 11:05|업데이트 2024 02 04 11:05
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이수근 아내 박지연 인스타그램
방송인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이 큰아들의 중학교 졸업식에서 저혈압 증세로 고생한 사실을 털어놨다.

지난 2일 박지연은 인스타그램에 “우리 이제 고등학생 엄빠(부모)”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아들 태준의 졸업식에 방문한 이수근·박지연 부부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이수근은 풍선 꽃다발을 준비해 아들의 졸업을 축하했다.

박지연은 “저혈압이 와서 끝까지 못 있었지만, 아빠가 끝까지 자리 지켜주고 아빠만큼 예쁘게 말해주는 아들 언제 이렇게 컸어. 태준아 수고했어”라며 “아픈 엄마라 미안해”라고 마음을 전했다.

박지연은 아들 태준이 엄마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도 공개했다. 태준은 “엄마 제 생각 마시고 엄마가 먼저니까 푹 쉬세요. 엄마 힘드실 텐데 제 생각부터 해주셔서 감사해요. 아빠랑 사진 잘 찍었어요. 사랑해요”라고 전했다.

박지연은 지난 2008년 12세 연상 개그맨 이수근과 결혼해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박지연은 둘째 임신 중 임신중독증으로 신장에 문제가 생겨 투석 중이라고 밝혔다. 신장 이식 수술 후 스테로이드 부작용으로 얼굴이 달덩이처럼 붓는 등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