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복 입고 맨발로 ‘여기저기’…새벽 홀로 배회한 3살 보호한 경찰들

입력 2024 02 05 06:37|업데이트 2024 02 05 11:14
내복만 입고 거리를 배회하던 3살 아이를 구조해 지구대로 데리고 온 경찰들. 경찰청 유튜브 캡처
내복만 입고 거리를 배회하던 3살 아이를 구조해 지구대로 데리고 온 경찰들. 경찰청 유튜브 캡처
새벽 3시 내복차림으로 거리를 배회한 3살 아이를 구조하고 부모를 찾을 때까지 보호한 경찰관 사연이 뒤늦게 전해졌다.

최근 경찰청 유튜브 채널에는 ‘이 추운 새벽, 경찰서에 아이 혼자?’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새벽 2시쯤 전북 군산시에서 ‘아이가 도로 위를 맨발로 뛰어다니고 있다’는 112 신고가 들어왔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한겨울 새벽에 내복 차림으로 길거리를 배회 중인 아이를 발견했다.

경찰은 아이를 데리고 지구대로 복귀했다.

아이를 조사실 소파에 앉힌 경찰은 “담요를 덮어줄까”라고 물어봤고 아이는 대답 대신 조용히 고개를 끄덕였다. 경찰관은 아이가 춥지 않도록 분홍색 담요로 아이를 꼼꼼히 감쌌다.

경찰은 아이 얼굴을 닦아주며 안심시켰고, 등록된 지문과 인적 사항 등을 조회해 가족에게 연락했다.

조사 결과 아이는 이제 막 3살이 됐다. 가족이 모두 잠든 사이 잠에서 깨자 집 밖에 나왔다가 길을 잃은 것으로 파악됐다.

부모를 기다리는 동안 아이는 긴장이 풀렸는지 소파에 앉은 채로 꾸벅꾸벅 졸기 시작했다. 경찰관은 아이를 조사실 소파에 눕혀 재우기로 하고 조사실 불을 꺼줬다.

잠시 후 연락을 받은 엄마가 지구대로 뛰어 들어왔다. 엄마는 아이를 확인하고 옆에 있던 경찰관들을 향해 연신 감사 인사를 건넸다.

엄마의 품에 안긴 아이는 무사히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갔다.

김민지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