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의사 남편 불륜에도 이혼 안 한 진짜 이유

입력 2024 02 05 09:09|업데이트 2024 02 05 10:36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
요리연구가 이혜정(65)이 남편 불륜에도 이혼하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이혜정은 4일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에서 남편인 의사 고민환(71)의 외도를 언급했다.

그는 “지나간 일이 하나 생각나 마음이 짠하다”면서 “옛날에 우리 남편이 되게 속 썩일 때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혜정은 “난 살면서 단 한 번도 싸우고 친정에 가서 ‘엄마’라고 한 적이 없다. 너무 가슴 아파하니까. 근데 그 일(남편 불륜)이 딱 터지고 정말 갈 데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대구에 살고 엄마는 서울에 살았는데, 기차를 타고 (서울로) 왔다. 아무 말 안 하고 ‘엄마 보고 싶어서 왔어’라고 하니 엄마는 벌써 알더라. 밥을 막 짓더니 갈치 반토막을 구워서 주면서 ‘따뜻한 밥 먹고 얼른 가거라. 집에 가면 고 서방 와 있을 거다’라고 하더라”라고 설명했다.

이혜정은 “엄마는 내가 왜 왔는지도 모르지 않느냐”면서 “서울역까지 데려다줬다. 손을 잡으면서 ‘네 자리 잘 지키고 있으면 고 서방이 미안하다고 할 거다. 잘 가거라’고 했다. 기차가 떠나는데 엄마 눈에 눈물이 톡 떨어지더라. 그 이후 친정에 절대 안 간다. 그때 엄마의 가슴 아픈 눈물을 봤다”고 털어놨다.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
MBN ‘한 번쯤 이혼할 결심’
한 번쯤 이혼할 결심은 스타 부부가 가상 이혼을 실행하는 모습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이날 이혜정은 변호사를 만나 재산 분할을 상담했다.

이혜정은 “내가 방송에서 만날 남편 흉보지 않았느냐. 아이들이 (결혼해) 떠나고 둘만 남으니 부부 사이를 채워줄 요소가 없다. 감당할 힘이 없다”며 “(남편과 결혼해) 만 45년 살았다. 재산 분할하면 몇 % 가져올 수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양소영 변호사는 “재산 상황을 안 들어서 정확히는 모르지만, 전체적인 수입은 선생님이 많을 것 같다”며 “그 부분에서 기여도가 50% 이상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