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68%·女 59% “연애할 때 ‘을’이었다”…연인 간 ‘갑을’ 생기는 이유

입력 2024 02 05 15:39|업데이트 2024 02 05 15:39

결혼정보회사 듀오 조사 결과

연인 자료 이미지. 서울신문DB
연인 자료 이미지. 서울신문DB
연애 중 ‘갑을 관계’를 경험해봤다는 2030 미혼남녀 대부분이 “을에 가까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30 미혼남녀 과반(60.3%)은 “연인 사이에 갑과 을이 존재한다”고 밝혔다.

응답자 2명 중 1명(54%)은 연애 중 갑을 관계를 느낀 적이 있다고 한다. 특히 ‘갑과 을 중 어느 쪽에 가까웠냐’는 질문에는 남성 68%가 ‘을’에 가까웠다고 답했다. 여성은 59.3%였다.

이렇듯 연인 사이에 갑을 관계가 생기는 데에는 ‘애정도 차이’가 49%로 가장 큰 원인을 차지했다. ‘자존감 문제’(24%), ‘성격 차이’(17%), ‘경제력 차이’(7.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응답자 중 33.3%는 갑을 관계가 있는 연애에 대해서 “정상적인 연애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다만 “사람의 감정은 똑같을 수 없기에 인식의 차이다”, “갑을 관계는 무의식중 정해지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등의 의견도 있었다.

‘갑을 연애가 일종의 가스라이팅이냐’는 질문에는 남성 60.7%, 여성 54.7%가 “그렇다”라고 답했다.

이들은 ‘존중받지 못하는 연애’를 을의 연애로 정의했다. 이 외에도 ‘항상 맞춰주는 연애’, ‘언제든지 나만 놓으면 끝날 연애’, ‘혼자만 노력하는 연애’가 있었다.

남성의 경우 ‘항상 맞춰주는 연애’(31.3%), 여성의 경우 ‘언제든지 나만 놓으면 끝날 연애’(29.3%)가 상대적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