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설 선물세트가 중고사이트에…“20~22만원에 판매 중”

입력 2024 02 05 20:10|업데이트 2024 02 06 09:11
대통령실이 설 명절을 앞두고 각계 각층에 보낸 윤석열 대통령 설 선물 세트가 각종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와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개된 선물 세트는 다기와 유자청, 잣으로 알려졌다. 중고나라 캡처 뉴시스
대통령실이 설 명절을 앞두고 각계 각층에 보낸 윤석열 대통령 설 선물 세트가 각종 중고거래 사이트에 올라와 거래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개된 선물 세트는 다기와 유자청, 잣으로 알려졌다. 중고나라 캡처 뉴시스
대통령실이 설 명절을 앞두고 각계 각층에 보낸 윤석열 대통령 설 선물 세트가 각종 중고제품 거래 사이트에 올라와 거래 중이다. 중고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선물 세트의 구성품은 다기와 유자청, 잣으로 알려졌다.

5일 뉴시스에 따르면 중고 거래 사이트에 올라온 해당 선물 세트의 판매가는 20만~22만원 정도다. 일부 제품은 ‘판매 완료’된 상태다.

앞서 대통령실은 지난달 31일 “국가와 사회 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와 제복 영웅·유가족, 사회적 배려계층 등 각계 인사들에 전통주 명절 선물과 대통령의 손글씨 메시지 카드를 전달할 계획”이라며 설 선물 전달 사실을 알렸다.

대통령 선물 세트는 명절마다 구성이 달라져 일부 마니아들은 이를 수집하기도 한다. 내부 구성품을 제외한 케이스와 상자만 판매하기도 한다.

지난해에는 국민의힘 사무처 직원이 “대통령 선물 세트”라며 30만원에 거래 글을 올려 대기 발령 조치를 받았다. 개인 간 중고 거래 자체가 처벌 사유는 아니지만 세금으로 마련한 선물 세트를 사무직 당직자가 사익을 얻고자 되파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이유에서다.

류지영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