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옥경이, 남편 태진아 못 알아봤다

입력 2024 02 06 08:57|업데이트 2024 02 06 08:57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가수 태진아와 아내 옥경이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가 공개된다.

지난 5일 방송된 TV CHOSUN ‘조선의 사랑꾼’ 말미에는 태진아와 그의 부인의 일상이 예고됐다.

태진아는 5년 전 아내가 치매 초기 진단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태진아는 5년간의 간병에도 아내에게 미안한 마음뿐이라고 전했다.

태진아는 “옥경이는 제 인생에 99%다. 태진아는 1%밖에 없다”며 아내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이 사람이 더 천천히 나를 잊어버렸으면 좋겠다”고 고백해 보는 이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또 태진아는 아내를 향해 “당신하고 나하고는 결혼했어요. 내가 누구예요?”라고 물었고 아내는 해맑은 표정으로 “몰라요”라고 대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태진아는 “나 디너쇼할 때 무대에 같이 올라가서 ‘옥경이’를 같이 불러보자”라고 아내에게 제안했다. 태진아는 “같이 하고 싶었다”라며 아내를 향한 사랑을 드러냈고 이어진 화면에서 태진아가 아내와 듀엣을 하면서 오열하는 모습이 공개돼 궁금증을 자아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