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한 성추행” 축구선수 엉덩이 쿡 찌른 관객에 경기 중단

입력 2024 02 06 17:41|업데이트 2024 02 06 17:41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 간 경기에서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가 스로인을 준비하던 중 뒤에 있던 관객(원 안)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고 있다. 
Directo Gol 엑스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 간 경기에서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가 스로인을 준비하던 중 뒤에 있던 관객(원 안)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고 있다. Directo Gol 엑스
스페인 프로축구 경기 중 스로인을 준비하는 선수의 엉덩이를 한 관객이 손가락으로 찌르는 성추행이 발생해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일이 벌어졌다. 해당 선수는 경기가 끝난 뒤 “선수 조롱 행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6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가 1-1로 맞선 전반 33분,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는 스로인을 하기 위해 공을 잡고 라인 바깥에 서 있었다.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 간 경기에서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가 스로인을 준비하던 중 뒤에 있던 관객(원 안)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고 있다. 
Directo Gol 엑스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 간 경기에서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가 스로인을 준비하던 중 뒤에 있던 관객(원 안)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고 있다. Directo Gol 엑스
그 순간 그라운드와 가까운 자리에 앉아 있던 라요 바예카노 측 관객 한 명이 검지손가락으로 캄포스의 엉덩이 부위를 쿡 찔렀다.

갑작스러운 터치에 오캄포스는 놀라 뒤를 돌아봤고, 직후 피해 사실을 전해 들은 주심은 경기를 일시 중단시켰다.

AP통신에 따르면 라요 바예카노의 일부 팬들은 이 광경을 웃으며 바라봤다. 경기가 중단된 동안 라요 바예카노 선수들이 문제의 관객에게 다가가 그를 다독이며 뭔가를 이야기했고, 해당 관객은 웃으며 화답했다.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 간 경기에서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가 스로인을 준비하던 중 뒤에 있던 관객(원 안)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자 오캄포스가 항의하고 있다. 
Directo Gol 엑스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데 바예카스에서 열린 2023-2024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라요 바예카노와 세비야 간 경기에서 세비야 공격수 루카스 오캄포스가 스로인을 준비하던 중 뒤에 있던 관객(원 안)이 오캄포스의 엉덩이를 손가락으로 찌르자 오캄포스가 항의하고 있다. Directo Gol 엑스
피해를 입은 오캄포스는 경기 뒤 현지 스포츠 매체 DAZN과의 인터뷰에서 “라리가가 인종 차별과 이와 같은 선수 조롱 행위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길 바란다”면서 “모든 라요 바예카노 팬이 비매너 핼동을 하지는 않지만, 어디서든 한두 명은 이런 일을 일으킨다”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이런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았으면 한다”면서 “여자축구 경기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고 생각해 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캄포스는 “나는 침착함을 유지하려고 했다. 나의 두 딸은 미래에 이런 일을 겪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필요한 사후조치가 내려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비야 구단 역시 오캄포스가 당한 성추행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구단은 “라요 바예카노와의 경기에서 발생한 사건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오캄포스가 현지 팬으로부터 음란하고 부적절한 행동을 당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구단은 이런 행위가 축구장에서 반복되지 않도록 규정에 명시된 적절한 조치가 내려져야 한다는 의사를 라리가 측에 전달했다”면서 “이와 같은 몸짓과 행동은 경기장에서 나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세비야는 이 경기에서 라요 바예카노에 2-1로 승리했다. 라요 바예카노는 경기뿐만 아니라 관중 매너 측면에서도 패배한 셈이다.

세비야(승점 20)는 리그 15위, 바예카노(승점 24)는 13위에 올랐다.

신진호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