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0기 정숙, 자산 50억→80억…“아파트 3배”

입력 2024 02 07 11:06|업데이트 2024 02 07 11:06
SBS ‘강심장VS’ 캡처
SBS ‘강심장VS’ 캡처
‘나는 솔로’ 10기 정숙이 자산을 80억원까지 불릴 수 있었던 비결을 밝혔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강심장VS’는 ‘빛이 나는 솔로’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배종옥, 오윤아, 이호철, 모델 송해나, SBS플러스·ENA ‘나는 솔로’ 10기 정숙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SBS ‘강심장VS’ 캡처
SBS ‘강심장VS’ 캡처
이날 정숙은 ‘나는 솔로’ 출연 당시 재산이 50억 원이라고 했던 것을 언급하자 “방송에서 다 오픈 안 했다. 은행 대출하듯이 돈 빌려달라는 사람들이 많았다. 그거 때문에 너무 스트레스받았다”며 “안 빌려주니까 차에 달걀 던지고 밀가루도 던지고 라카로 칠하더라”고 재산 공개 후 고충을 털어놓았다.

이어 현재 재산에 대해 “80억까지 불었다”고 밝혔다.

이어 80억 자산의 비결에 대해서는 “17살 때부터 산업체 다녔다. 그때 돈 모은 걸로 25살 때 아파트에 투자했다. 그게 3배로 올랐다”며 “그 투자한 걸로 다른 부동산에 투자했더니 또 대박이 났다. 점쟁이 말론 남편 복은 없는데 돈복은 있다고 하더라. 타고난 거 같다”고 했다.

또 “허름한 집을 사서 집 리모델링 하는 걸 좋아한다. 엄마들이 필요한 디자인을 하면 그게 잘 나간다. 경매로 1억 5000원에 사서 인테리어 해서 4억원에 판다든지 한다”고 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