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안고 있었던 이유는”…‘벤츠녀’ 옥중 사과 전해졌다

입력 2024 02 07 20:34|업데이트 2024 02 07 20:49

‘반려견만 챙겼다’ 쏟아진 목격담
“시끄러우니 안고 있으라고” 해명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망 사고를 낸 운전자가 강아지를 끌어안고 있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캡처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발생한 음주운전 사망 사고를 낸 운전자가 강아지를 끌어안고 있다.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 캡처
서울 강남에서 만취한 채 차를 몰다 사망사고를 낸 여성이 유족들에게 옥중 사과했다.

서울중앙지법 윤재남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지난 5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사 혐의로 20대 안모씨에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안씨는 지난 3일 오전 4시 30분쯤 서울 논현동에서 술을 마시고 벤츠 차량을 몰다가 오토바이를 친 혐의를 받는다. 안씨는 구호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고 반려견을 품에 안고 있었다.

이 사고로 배달 오토바이를 몰던 50대 운전자는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숨졌다.

당시 안씨의 혈중 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으며, 안씨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다. 안씨는 유명 DJ 출신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에서 만취한 채 차를 몰다 사망사고를 낸 여성이 유족들에게 옥중 사과했다. 연합뉴스
서울 강남에서 만취한 채 차를 몰다 사망사고를 낸 여성이 유족들에게 옥중 사과했다. 연합뉴스
“죄 씻을 수 없어”…옥중 편지로 사과

구속된 안씨는 스포츠조선을 통해 7일 옥중 편지를 공개했다. 안씨는 “그 어떠한 말로도 제가 지은 죄를 씻을 수 없음을 알고 있다.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드린 아픔을 평생 가슴 속에 안겠다”고 전했다.

특히 사고 당시 반려견을 끌어안은 채 피해자에 대한 구호 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목격담이 쏟아지며 거센 비판이 일었다.

이에 대해 안씨는 “강아지가 너무 짖어서 현장이 시끄러우니 안고 있으란 말에 강아지를 안았다”면서 “사람의 생명을 경시하며 강아지만을 챙기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망한 피해자 A씨는 홀로 어린아이를 키우던 가장으로 알려졌다.

안씨는 “제가 한 가정에 그런 슬픔을 드렸다는 사실에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거듭 사과했다.

김채현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