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희 결혼식, 기자들 고성에 욕설”…유재석이 전한 그날

입력 2024 02 08 09:48|업데이트 2024 02 08 14:39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인 유재석이 김원희의 엉망진창 결혼식을 회상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230회 ‘환상의 짝꿍’ 특집에는 유재석의 20년 ‘찐친’ 김원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유재석은 “원희씨 결혼식이 아직도 기억난다”며 2005년 김원희의 결혼식을 언급했다. 김원희는 15년 열애 끝에 사진작가 손혁찬씨와 결혼했고, 당시 유재석은 사회를 맡았다.

유재석이 “다른 걸 떠나 그때는 체계가 안 잡혔을 때다. 취재진과 모든 분이 식장 안으로 들어오셨다. 지금은 밖에 포토월이 있고 공개해도 카메라 몇 대만 오셔서 정리되는데 그땐 이런 게 없었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저를 마지막으로 다 비공개로 했더라. 어마어마했다. 결혼 처음 해봤는데 나도 깜짝 놀랐다”면서 “그때는 공개를 안 하면 원성을 들을 때였다. 기자님들이 오셔서 다 같이 하는 분위기라 비공개를 엄두도 못 냈다”고 토로했다.

김원희 결혼식에는 하객이 1500명이나 몰렸다. 유재석은 “제가 사회를 보는 옆쪽에 라인을 쳤다. 처음엔 다 침착하게 잘 진행되지만 신랑신부가 입장하면서 포토라인이 무너지기 시작한다. 몇몇 분이 (버진로드에)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원희는 “고성이 오갔다. ‘네가 나와’라고. 욕 소리 들었다. 게다가 주례는 목사님인데 욕 소리도 나오고, 우리도 입장하면서 귀가 빨개졌다”고 떠올렸다.

김원희는 “근데 더 (귀가) 빨개진 건 주례를 목사님이 하잖나. ‘서로 사랑하고’라고 주례하는데 목사님 주변에 (기자들이) 동그랗게 있어서 내가 안 보였다. 목사님도 당황해 땀 한 바가지를 흘렀다”고 밝혔다. 유재석은 “하객들이 결혼식을 못 봤다”고 덧붙였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