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지경 만들었으면 클린스만 물러나야” 박명수 호통

입력 2024 02 09 21:59|업데이트 2024 02 09 21:59
코미디언 박명수. 뉴시스
코미디언 박명수. 뉴시스
코미디언 출신 라디오 DJ 박명수가 위르겐 클린스만 대한민국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감독과 대한축구협회를 향해 책임질 위치에 있는 사람들은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일갈했다.

박명수는 9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2023 AFC 카타르 아시안컵’에 관해 “감독님이 (부임한 지) 1년밖에 안 되었다고 하긴 하지만 누가 데려온 거냐”며 “객관적인 데이터로 평가해서 정말 우리나라 선수들과 맞는지, 축구협회가 상의해서 제대로 된 감독을 데려왔다면 국민도 이해했을 것 아니냐. 그게 아니라 자기만의 고집으로 데려와서 이 지경을 만들어 놨으면 반성하고 자리를 내려놔야 한다”고 말했다.

박명수는 또 “선수와 감독 간 신뢰가 굉장히 중요하다. 선수들 이야기도 들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다들 언론에 말은 못 하지만”이라며 “세계 1등 하는 선수들인데 이게 과연 제대로 가는 건지 본인들은 알 거 아닌가. 선수 입장에 맞춰 감독을 뽑을 필요도 있다”고 지적했다.

64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렸던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7일 열린 요르단과의 4강전에서 유효슈팅 ‘0’ 개의 졸전 끝에 0-2로 완패했다.

최재헌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