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사기 연루설’ 반박하더니…“거짓말했다”는 200만 유튜버

입력 2024 02 10 11:02|업데이트 2024 02 10 11:04

유튜버 오킹 “투자했었다…죄송”

2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오킹’이 가상화폐 업체에 투자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오킹TV’ 캡처
2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오킹’이 가상화폐 업체에 투자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오킹TV’ 캡처
20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오킹’이 가상화폐 업체에 투자했다는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지난 8일 오킹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인 사기 논란이 제기된 업체를 언급하며 “A 업체와 출연료 500만원 외 아무런 금전적 관계가 없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 거짓말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저는 A 업체에 투자했었다”며 “지금은 투자 철회 의사를 전달해 놓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A 업체와 함께했던 모든 프로젝트를 중단했으며 앞으로도 협업할 일은 없다”고 덧붙였다.

A 업체는 상장을 미끼로 코인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5일 오킹은 라이브 방송을 통해 “A 업체와 콘텐츠 제작 관련 협업을 한 적은 있지만,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이 업체의 이사직에 올라가 있어 문제가 제기됐다.

이에 대해 오킹은 “제가 투자를 어떤 마음으로 했는지 솔직히 말씀드렸어야 했는데 겁이 나고 무서워 거짓말을 했다”고 사과했다.

오킹이 A 업체가 제작하는 콘텐츠 MC와 기획자로 참여하며 이들의 관계는 시작됐다고 한다.

그는 투자 이유에 대해 “A 업체에서 함께한 동료들이 하나같이 좋은 사람들이었기 때문”이라며 “심적으로 지치고 힘든 부분이 있을 때 손을 내밀어 줬고 따뜻한 위로를 줬다”고 설명했다.

또 “고마운 사람들이 회사 투자를 제안했고, 제가 가진 여유자금을 보냈다”며 “사적으로 신뢰가 있었고 사업을 함께했기 때문에 투자에 대해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한편 A 업체는 “코인은 해외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다”며 “‘스캠 코인’이라는 건 누명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윤예림 기자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