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고개 푹 숙인 모습에…스태프 ‘웅성웅성’

입력 2024 03 20 18:43|업데이트 2024 03 20 18:46
혜리가 광고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딥슬립’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튜브 캡처
혜리가 광고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딥슬립’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튜브 캡처
혜리가 광고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딥슬립’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9일 혜리 소속사는 “혜리의 ‘다방’ 촬영 대기실 사건. 머리만 대면 잠드는 혜리가 광고 촬영장에서도 어김없이 꿀잠을 자버린 사건이다”라며 영상을 공개했다.

혜리는 광고 촬영 도중 잠시 쉬는 시간에 대기실 소파에 앉아서 잠이 들었다. 고개를 푹 숙인 채 잠든 혜리를 지켜보던 매니저는 “침 떨어질 거 같다”고 말했고, 스태프들도 “침 흘릴 거 같다”며 웅성거렸다.

깊게 잠이 든 혜리는 침을 살짝 흘렸고, 이를 본 스태프들은 “침 나왔다”, “빨리 닦아줘라”라며 수선을 피웠다.

시끄러운 와중에도 꿋꿋하게 자던 혜리는 스태프가 휴지로 입가를 닦아주자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으며 잠에서 깨어났다.
혜리가 광고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딥슬립’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튜브 캡처
혜리가 광고 촬영 중 쉬는 시간에 ‘딥슬립’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유튜브 캡처
다시 촬영에 들어간 혜리는 스태프를 향해 “침 흘리는 거 찍었냐”고 물었고, 스태프가 “그렇다”고 하자 민망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스태프는 “그 전부터 계속 침 떨어지는 거 아니냐고 얘기하고 있었다”며 웃었다.

이에 혜리는 “난 몰랐다. 되게 조용하다고 생각했다. ‘왜 다 조용히 있지?’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잠든 거였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한편 혜리는 앞서 18일 장문의 글을 통해 류준열과의 관계에 대해 “지난 11월, 8년간의 연애를 마친다는 기사가 났다. 그 과정이 짧은 기간에 이루어진 판단도 아니었고, 결별 기사가 난 직후에도 저희는 더 이야기를 해보자는 대화를 나누었다”며 “하지만 그 대화를 나눈 이후로 어떠한 연락과 만남을 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저격 논란에 대해서는 “4개월 뒤 새로운 기사를 접하고 나서의 감정이 배우 이혜리가 아닌 이혜리로 받아들여진 것 같다”며 “순간의 감정으로 피해를 끼치게 되어서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뉴스24
  • 카카오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네이버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트윅,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의 참견
더보기
여기 이슈
더보기
갓생 살기
더보기
광고삭제